전체메뉴
민경욱 대변인·박종준 경호실 차장 사의, 총선출마?…민경욱 “정들었던 춘추관 떠난다”
더보기

민경욱 대변인·박종준 경호실 차장 사의, 총선출마?…민경욱 “정들었던 춘추관 떠난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05 20:28수정 2015-10-05 2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민경욱 대변인·박종준 경호실 차장 사의, 총선출마?…민경욱 “정들었던 춘추관 떠난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과 박종준 경호실 차장이 사의를 밝혔다고 5일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그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경욱 대변인과 경호실 박종준 차장 두 사람이 오늘 개인적인 사정으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과 박종준 차장의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답을 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내년 4월로 예정된 20대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주요기사

민경욱 대변인의 경우 인천 지역에서, 박종준 차장은 세종시에서 출마가 거론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두 사람 이외에 추가적으로 거취를 표명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더이상 청와대에 근무하는 사람의 거취에 대해선 추측보도를 자제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는 대구 출마설이 나돌던 안종범 경제수석, 신동철 정무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 천영식 홍보기획비서관의 내년 총선 차출은 없을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위의 참모 4명은 대구·경북에 지연, 학연이 있으며 지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구 방문 때 수행해 대구 출마가 유력하게 점쳐졌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뒤 청와대에서 춘추관에서 "이 정부의 진지함과 간절함, 사명감을 여러분께 진솔하게 전달해야 하는 큰 역할을 후임자에게 맡기고 저는 정들었던 춘추관을 떠난다"고 입장을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수처작주 파부침주, 대변인 제의를 받고 스스로 다짐한 말이었다"며 "질문을 하는 입장에서 질문을 받는 입장으로 바뀐 그 견딜 수 없는 어색함을 누르며 기자 여러분 앞에 선지 오늘로 아주 정확하게 20개월이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20개월간 박근혜 대통령과 이 정부의 국가발전과 국민행복을 위한 헌신과 진지함을 똑똑히 목도했다. 그러나 그 진지함과 절실함을 여러분께 제대로 전하지 못한 건 오로지 저의 능력부족 때문"이라며 "모자라는 능력은 체력으로 벌충하려 했다. 그러나 이제 그 체력도 거의 바닥이 났다"고 언급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다만 혼신의 힘을 다해 주어진 입장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스스로를 토닥인다"며 "존경하는 박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각 주체들의 간절함이 결국 빛을 발해 주어진 역할과 사명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또 다른 주사위가 던져졌다. 또다시 수처작주, 파부침부를 외친다"고 밝혀 향후 계획에 대한 여지를 남겨뒀다. 민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소감을 밝힌 뒤 기자들과 악수를 나누면서 총선 출마 여부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많은 고민을 하겠다"고만 답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