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타격 천재’ 이치로, 깜짝 투수 변신… 시속 142㎞까지 기록
더보기

‘타격 천재’ 이치로, 깜짝 투수 변신… 시속 142㎞까지 기록

동아일보입력 2015-10-05 17:28수정 2015-10-05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타격 천재’ 이치로(42·마이애미)가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이치로는 5일 필라델피아와의 방문 경기에서 9회 투수로 변신해 1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가장 빠른 공은 시속 142㎞까지 기록했다. 이번 등판은 올 시즌 마지막 경기, 마지막 이닝을 기념하기 위한 팬 서비스였다. 이치로는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시절이던 1996년 올스타전 때도 투수로 나섰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