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청원 “언론플레이 그만하라” vs 김무성 “국민 보는데 그만하자” 설전
더보기

서청원 “언론플레이 그만하라” vs 김무성 “국민 보는데 그만하자” 설전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05 15:43수정 2015-10-05 1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DB

서청원 “언론플레이 그만하라” vs 김무성 “국민 보는데 그만하자” 설전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이 김무성 대표와 공천룰과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서 최고위원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가 한 언론과 인터뷰 한내용을 언급하면서 “절대 개인이 마음대로 하는 것을 이제 용서 않겠다. 제가 목소리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왜 이런 말씀을 하는지 이해를 할 수 없다”면서 “국가든 사회든 개인이든 모두 다 법과 제도에 의해 움직인다. 당도 마찬가지다. 당헌과 당규가 있다. 그런데 오늘 아침 신문을 보면 우선추천제는 고려할 수 있다, 당헌당규에 있는 것을 대표가 떡 주무르듯 당헌당규를 마음대로 거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당은 당 대표가 주인이 아니다”라며 “당헌 당규에 따라 당원이 주인이다. 안심번호만 하더라도 여기 앉아있는 최고위원들은 내용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또 “청와대와 (안심번호 문제를) 상의했다는데 왜 일개 수석하고 그런 걸 이야기하나”라며 “당에서 최고위원들과 ‘이런 제도가 있으니까 이걸로 갈 수밖에 없는데 내가 문재인 대표 만나서 이야기 한번 해 보겠다’라고 그런 절차도 안 밟고 청와대 수석하고 왜 이야기하나”고 김 대표의 월권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도 (김 대표에) 참고 있다”고 응수했다. 이는 김 대표가 지난달 30일 의총에서 청와대를 향해 “오늘까지만 참겠다”고 한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서 최고위원은 “대표가 회의 때 이야기를 해야지 매번 기자들과 언론플레이 하면서 누가 최고위원들이 전략공천을 원하는 것처럼 호도하고, 앞으로 이렇게 하면 큰 사단이 벌어질 것이라고 분명히 이 자리에서 경고한다”라며 “앞으로 모든 문제는 당 기구가 만들어지면 당 기구에서 당헌 당규대로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 최고위원이 “김 대표는 언론플레이를 그만하라”고 말하자, 김 대표는 “국민이 보는 앞에서 그만하자”고 불쾌감을 내비쳤다.

이날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키로 했던 ‘공천룰 특별기구’ 구성은 무산됐다. 최고위는 공천룰 특별기구 위원장 및 위원 구성 등에 대해 추후 재논의 할 예정이다.

김무성 서청원. 사진=김무성 서청원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