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한명숙 재산 찾기에 나서…‘전두환 추징금과 같은 방식’
더보기

檢, 한명숙 재산 찾기에 나서…‘전두환 추징금과 같은 방식’

동아닷컴입력 2015-10-05 15:08수정 2015-10-05 1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전두환 한명숙 전두환’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취했던 것처럼 ‘한명숙 추징금 환수팀’을 꾸 한 전 총리에 대한 추징금 환수작업에 착수했다.

5일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9월 초 추징금을 집행하는 공판부 산하에 한명숙 추징금 환수팀을 꾸려 추징금 환수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2013년 전두환 추징금 전담팀 이후 처음이다.


한명숙 전 총리는 한만호(54)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2007년 대선경선 자금 명목으로 3차례에 걸쳐 총 9억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지난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과 추징금 8억8000만원을 확정받았다.

관련기사

검찰은 선고 직후 범죄수익 은닉 규제 및 처벌법에 따라 한 전총리에게 납부명령서와 납부독촉서를 보냈다.

동시에 한 전총리의 재산사항을 파악하고 임대차 보증금 반환 채권 등을 압류조치했다.

하지만 한 전 총리 측의 답변이 없자 서울중앙지검은 공판2부 검사 1명과 집행과 직원 3~4명으로 구성된 추징팀을 만들었다.

한 전 총리는 본인 명의의 재산이 거의 없어 추징금을 완납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정인의 이름을 딴 추징팀이 만들어진 것은 2013년 5월 전두환 추징금 전담팀 이후 2번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