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복면가왕’ 치타 “노래 안 한지 5년, 부족하지만 의미 있는 시간”
더보기

‘복면가왕’ 치타 “노래 안 한지 5년, 부족하지만 의미 있는 시간”

동아닷컴입력 2015-10-05 09:46수정 2015-10-05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치타’

래퍼 치타가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치타는 4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평소 보여왔던 카리스마 래퍼의 모습이 아닌 허스키한 음색과 소울풀한 가창력을 드러내며 동작그만과 치열한 노래 대결을 벌였다.

이날 치타는 동작그만과의 접전을 펼친 끝에 47대 52, 총 5표의 근소한 차이로 아쉽게 패해 정체를 공개하게 됐다.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1’의 우승자로서 그간 뛰어난 랩 실력으로 최고의 여성 래퍼로 평가 받아온 치타가 방송에서 노래로 완곡을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있는 일이다. 때문에 복면을 벗은 치타의 모습에 연예인 판정단은 물론 관중들 모두 충격과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방송이 끝난 직후 치타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영상 속 치타는 출연 당시 착용했던 긴 머리 가발을 벗지 않고 노래할 때의 모습 그대로 있어, 그동안 보여줬던 숏 커트의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느낌을 연출했다.

치타는 이번 ‘복면가왕’ 출연에 대해 “무대에 서기 전까지 여러 모로 걱정이 많이 됐다. 무대에 올라가서는 큰 실수 없이 한 것 같아 다행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복면가왕’ 출연 의도에 대해 “노래를 안 부른지 5년 정도로 오래됐다. 당연히 실력적인 부분에서 많은 분들의 기대에 못 미치고 부족한 부분이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척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처음 보여주는 긴 머리가 낯설지 않느냐는 물음에 “아직도 낯설다. 간지럽고 답답하고 어떻게 긴 머리를 하고 다녔었는지 모르겠다”며 금세 긴장을 풀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치타는 아직 짧은 머리에 대한 애정이 크다며 “당분간은 숏컷 스타일을 고수할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치타는 인터뷰 말미에서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되어 새롭기도 하고 감정이 북받치기도 했다”며 “방송 관계자 분들께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열심히 노력하는 치타가 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했다.

‘치타’ 소식에 누리꾼들은 “치타, 대단하네요”, “치타, 색다른 모습이었어요”, “치타, 다음 활동도 기대하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