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정석, 연인 거미 언급에 당황… ‘새빨개진 얼굴’
더보기

조정석, 연인 거미 언급에 당황… ‘새빨개진 얼굴’

동아닷컴입력 2015-10-05 09:25수정 2015-10-05 09: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조정석이 연인 거미 언급에 당황했다.

조정석은 지난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스타 팅'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조정석은 최근 어머니에게 집을 선물한 것에 대해 "엄마가 너무 좋아하시니까 나도 덩달아 너무 좋다. 엄청난 집은 아니지만"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일등신랑감' 1위로 꼽힌 것에 대해 "정말 좋다. 그때 가족들과 함께 있었는데 티는 안 냈지만 정말 좋았다"면서 "10년 뒤에도 일등신랑감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그러자 박슬기는 "이럴 줄 알았으면 친구라도 될 걸 그랬다"고 농담했다.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는 거미의 히트곡.

이에 조정석은 말을 잇지 못한 채 얼굴이 새빨개졌다.

한편 조정석 거미는 현재 공개 열애 중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