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복면가왕’ 메뚜기 이재은, 방송 중단 이유 “쉬고 싶었다”
더보기

‘복면가왕’ 메뚜기 이재은, 방송 중단 이유 “쉬고 싶었다”

동아닷컴입력 2015-10-05 09:17수정 2015-10-05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복면가왕 이재은’

‘복면가왕’에 출연한 도전자 메뚜기도 한철의 정체는 배우 이재은으로 밝혀졌다.

지난 4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도전자 8명과 14대 가왕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는 다음 가왕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쳤다.


이날 ‘복면가왕’ 1라운드 마지막 무대는 메뚜기도 한 철(이하 메뚜기)과 무적의 우리친구 태권브이(이하 태권브이)가 노래 대결을 벌였다.

주요기사

두 사람은 가수 김동률과 김소은의 듀엣곡 ‘기적’을 열창했다. 태권브이는 낯설지 않은 목소리로 모두를 놀라게 했으며, 메뚜기는 청아하고 맑은 음색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연출했다.

이후 작곡가 김형석은 “정말 어려운 조합이었던 것 같다”며 “‘메뚜기’는 착한 목소리다. 천국을 생각나게 하는 목소리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그는 “‘태권브이’는 김동률의 음악을 후벼팠다. 김동률에 자신의 색깔을 더했다”고 덧붙였다.

가수 김현철은 “선곡은 최고였다. 두 사람의 장점을 잘 살렸던 것 같다”며 “메뚜기는 가사를 또렷하게 발음하는 것으로 봐서 연기자나 성우인 것 같다. 태권브이는 노래를 잘 하는 음악하시는 분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MC 김성주가 “가수는 아니라는 생각하냐”고 묻자, 김현철은 “가수라면 마이크가 가는대로 얼굴이 가는데 그렇지 않았다”는 결정적인 지적을 내놨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태권브이가 2라운드에 진출자로 선정됐다. 특히 투표 결과 메뚜기가 ‘복면가왕’ 방송 이후 최초로 5표를 받는 성적으로 안타깝게 했다. 반면 태권브이는 94표를 얻었다.

메뚜기의 정체는 배우 이재은으로 밝혀졌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연기를 하다 보니 쉬고 싶었다”며 결혼 후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밝혔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노래라는 갈증이 남아 있어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복면가왕 이재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이재은, 이재은 다시 방송활동 했으면 좋겠어요”, “복면가왕 이재은, 이재은 파이팅”, “복면가왕 이재은, 노래 쪽으로도 관심이 있었는지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