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풍이 할퀸 ‘마스터스 그린’의 꿈
더보기

강풍이 할퀸 ‘마스터스 그린’의 꿈

정윤철기자 입력 2015-10-05 03:00수정 2015-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亞太아마선수권 4R 취소… 3R 공동 4위 김태호 역전 무산
4일 아시아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AAC) 최종 라운드를 앞두고 김태호(20·한체대·사진)는 일찍 눈을 떴다. 전날 공동 4위로 3라운드를 마친 그는 컨디션이 좋아 내심 역전 우승을 기대했다. 그는 “골프가 정말 잘되는 날의 몸 상태다”라며 의욕을 보였다.

2, 3라운드에서 4타를 줄이며 선두 진청(중국)을 3타 차로 추격한 김태호는 전날 “더 큰 무대를 위해 욕심을 내보겠다”고 말했다. AAC 우승자는 내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마스터스에 출전한다.

그러나 마스터스를 향한 그의 꿈은 악천후에 막혀 무산됐다. AAC 개최지인 홍콩 칭수이만CC(파70)에는 이날 태풍 ‘무지개’의 영향으로 초속 20m 안팎의 강풍이 불었다. AAC 조직위원회는 경기를 취소하고 규정에 따라 3라운드까지의 성적으로 순위를 확정했다.


김태호는 “최종 라운드 취소 소식을 듣고 울 뻔했다. 진청은 운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우승은 못 했지만 AAC를 통해 자신감을 회복한 그는 “상승세를 유지해 16일 개막하는 전국체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홍콩=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