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타자 박성현, 상금왕 노릴 만하네
더보기

장타자 박성현, 상금왕 노릴 만하네

김종석기자 입력 2015-10-05 03:00수정 2015-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세리인비테이셔널 1타차 역전우승… 전인지와 상금 격차 1억3300만원
장타자 박성현(22·넵스·사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시즌 3번째 우승 트로피를 안으며 상금왕 경쟁에 불을 댕겼다. 박성현은 4일 경기 여주 솔모로CC(파72)에서 끝난 OK저축은행 박세리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로 4타를 줄여 최종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전날 선두였던 김해림(롯데)과 김지현(CJ오쇼핑)을 1타 차로 제치고 역전 우승했다.

우승 상금 1억2000만 원을 받은 박성현은 시즌 상금 6억3700만 원으로 이 부문 2위로 뛰어올랐다. 일본여자오픈 출전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한 상금 선두 전인지(7억7000만 원)와의 격차도 좁혔다. 박성현은 “올 시즌 목표였던 3승을 빨리 이뤄 스스로 칭찬해 주고 싶다. 마음을 다스릴 줄도 알고 좀 성장한 것 같다. 이제 상금왕을 노려 보겠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올 시즌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256.722야드로 1위를 달리고 있지만 평균 퍼팅 수는 31.32개로 87위다. 이번 대회에서는 폭발적인 장타와 함께 2, 3라운드 평균 퍼팅 수를 26개까지 떨어뜨리며 승리의 발판으로 삼았다. 1타 차 선두였던 17번홀(파3)에서 5m 거리의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며 2타 차로 달아난 게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 이 홀에서 박성현보다 더 짧은 거리의 버디 기회를 잡았던 김해림은 파에 머물렀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