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美-日메이저 우승 전인지 나홀로 3개국 내셔널 타이틀도
더보기

韓-美-日메이저 우승 전인지 나홀로 3개국 내셔널 타이틀도

김종석기자 입력 2015-10-05 03:00수정 2015-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여자오픈 4차연장 끝 환호
2013년 한국여자오픈과 올해 US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던 전인지(21·하이트진로·사진)가 일본여자오픈 우승 트로피까지 수집했다. 한미일 3대 투어의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메이저 대회를 모조리 휩쓴 선수는 그가 유일하다.

전인지는 4일 일본 이시카와 현 가타야마즈GC(파72)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일본여자오픈 4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로 이미향(22·볼빅), 기쿠치 에리카(일본)와 동타를 이룬 뒤 4차 연장전 끝에 승리를 결정지었다.

한국인 선수로는 2009년 송보배 이후 6년 만에 이 대회 챔피언이 된 전인지는 우승 상금 2800만 엔(약 2억7600만 원)을 받았다. 전인지는 “즐겁게 하자고 마음먹은 게 잘 풀렸다. 한국과 미국에 이어 일본의 내셔널 타이틀도 따내 감개무량하다”고 기뻐했다. 전인지의 스승인 박원 프로는 “최근 인지가 성적이 주춤했던 데다 자신을 둘러싼 사실과 다른 보도 등으로 우울증 증세까지 보이며 의욕을 잃었다. 이번 우승이 제2의 여정을 시작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큰 무대’에서 강한 체질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전인지는 5월 J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살롱파스컵에서 우승한 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것을 포함해 올 시즌 국내와 해외를 합해 올린 7승 가운데 메이저 타이틀을 4개나 차지했다. 단일 시즌 한미일 3대 메이저 우승의 진기록도 달성했다. JLPGA투어에서 최연소 메이저 2승 기록(21세 55일)도 세웠다.

관련기사

3차 연장전에서 이미향이 보기를 해 탈락한 뒤 18번홀(파4)에서 치러진 4차 연장전에서 전인지는 보기를 해 더블보기로 무너진 기쿠치를 제치고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