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끝까지 맘 졸이다… 준PO 먼저 간 두산, 5위 움켜쥔 SK
더보기

끝까지 맘 졸이다… 준PO 먼저 간 두산, 5위 움켜쥔 SK

황규인 기자 입력 2015-10-05 03:00수정 2015-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KIA 완파… PS 좌절시키고 넥센도 와일드카드 경기로 밀어내
SK, 넥센에 2연승해야 준PO행
스포츠에서 경우의 수가 복잡할 때는 일단 이기면 된다. 가장 단순하면서도 확실한 해법이다. ‘와일드카드’ 제도 도입 등으로 순위 싸움이 유독 치열했던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긴 팀은 원하는 걸 얻었지만 상대가 패하기만 기다리던 팀은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말 많고 탈 많던 5위 자리는 결국 SK가 차지했다. SK는 3일 안방경기에서 NC를 4-3으로 꺾었다. SK는 승률 0.486으로 정규 시즌 일정을 모두 소화했고, KIA가 4일 잠실에서 두산에 패하면서 5위를 확정했다. 전날까지 KIA에 2.5경기 앞서 있던 SK는 KIA가 3일 경기를 포함해 남은 3경기에서 전승하면 6위로 내려앉을 수도 있었다. 한화는 전날 kt에 패하며 이미 5강 경쟁에서 탈락했다.

3위 싸움도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9-0으로 완승을 거둔 두산이 승리했다. 전날까지 넥센과 공동 3위였던 두산은 4일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하며 준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전날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삼성에 0-1로 패한 넥센은 3위 자리를 지키려면 이날 두산도 패하기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올해부터는 4위 팀이 5위 팀과 와일드카드 경기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3, 4위가 느끼는 차이는 예년과 다르다. 4위 넥센은 정규시즌 전체로는 5위 SK에 8.5경기나 앞섰지만 맞대결에서는 8승 1무 7패로 아슬아슬하게 우위를 지켰다.


삼성 역시 전날 넥센을 이기지 못했다면 5년 연속 정규시즌 우승을 장담하기 어려웠다. 삼성 류중일 감독은 “우리가 만약 오늘(3일) 졌다면 우승 매직넘버가 거꾸로 NC에 넘어가지 않나, 조마조마했다”며 “2011년 부임 이후 늘 1등만 했다. ‘우승 하면 본전이고 못하면 바보’ 소리를 듣는 게 참 부담스러웠다. 이런 한 시즌을 마치며 우승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올 시즌 프로야구는 6, 7위만 빼고 나머지 순위는 모두 확정됐다. KIA가 남은 두 경기에서 전승하면 단독 6위, 1승 1패를 하면 한화와 공동 6위로 시즌을 마치게 된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