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는 울었지만… 윤석민은 눈부셨다
더보기

KIA는 울었지만… 윤석민은 눈부셨다

임보미기자 입력 2015-10-05 03:00수정 2015-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타율 꼴찌 팀 마무리 맡아 고군분투… 51경기 중 22번은 9회 되기 전 등판
구단 30S 투수는 1998년 이후 처음
KIA 제공
윤석민(29·사진)은 팀 타율 꼴찌 KIA의 마무리다. 올 시즌 KIA의 팀 타율은 0.251. 9위 LG(0.268)와 큰 격차가 있다. 그러고도 KIA는 시즌 끝까지 ‘5위 싸움’을 벌였다. 그 중심에는 윤석민이 있었다.

방망이가 약한 KIA는 빠른 발과 작전으로 한 점 한 점을 쥐어짰다. 어렵게 앞서 가면 김기태 감독은 어김없이 윤석민에게 뒷문을 맡겼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는 더욱 그랬다. 1점 차로 앞선 8회 노아웃 1, 3루 상황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윤석민은 군말 없이 마운드에 올랐다. 그렇게 그는 터프세이브(동점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등판해 올린 세이브) 5개를 포함해 30개의 세이브를 거둬들였다. ‘타이거즈’ 투수로는 옛 해태 시절이던 1998년 임창용(34세이브) 이후 17년 만이다.

사실 ‘마무리’ 윤석민은 좌절에서 탄생했다. 메이저리그 도전을 접은 그는 1년여 만인 올 3월 뒤늦게 팀에 합류했다. 당초 선발이었지만 팀에 마무리가 없어 보직을 바꾼 그는 3일 광주구장에서 희망을 얘기했다. “재작년, 작년에 구위가 많이 안 좋았다. 미국 가기 전에는 몸이 많이 아팠고 가서는 미국 스타일에 적응을 못 해 힘들었다. 올 시즌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비슷하게나마 던지고 있다. 그래서 희망이 생겼다.”


윤석민은 올 시즌 출전한 51경기 중 절반에 가까운 22경기에서 9회가 되기 전 마운드에 올랐다. 5위 경쟁 팀과의 경기에서는 3이닝도 던졌다. 그렇게 KIA는 5위 싸움에서 버텼다. 하지만 ‘전천후 마무리’는 쉽지 않았다. 그의 블론 세이브가 많은 것도 그 때문이다. 그는 8월 26일 SK전에서 4-2로 앞선 9회말 교체 투입돼 3점 끝내기 홈런을 맞았을 때는 정말 힘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힘든 건 사실이다. 마무리는 어찌됐건 경기를 끝까지 매듭지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담돼서 잘 못한다는 건 핑계도 안 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1승이 간절한 상황에서 무사 주자 1, 3루에 마운드에 오르는 기분은 어떨까. 윤석민은 담담하게 얘기했다. “물론 마음 같아서는 다 막고 싶지만 그 상황에서 점수를 주지 말라고 나를 올리는 건 아니다. 1루 주자 막는 데에만 신경 쓰려고 노력한다.”

3일 경기에서도 윤석민은 7회 1아웃 2, 3루에서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전날 2이닝을 던졌지만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KIA로선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주자를 막지 못했다. 누군가는 또 그가 동점을 허용했다며 비난할 것이다. 하지만 윤석민은 올 시즌 분명 ‘아름다운 마무리’였다.

광주=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