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 팔미도 유람선 접안중 충돌… 72명 부상
더보기

인천 팔미도 유람선 접안중 충돌… 72명 부상

박희제기자 입력 2015-10-05 03:00수정 2015-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선하려 줄 서 있다가 넘어져
유람선 부상 승객 이송 해경 대원들이 4일 인천 중구 팔미도에서 유람선 충돌 사고로 다친 승객을 이송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40분경 승객 105명과 승무원 7명 등 112명을 태운 196t급 유람선이 선착장을 들이받아 승객 71명과 승무원 1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제공
승객 100여 명을 태운 유람선이 선착장에 충돌해 탑승객 70여 명이 다쳤다.

4일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경 인천 중구 팔미도에서 접안 중이던 H사 소속 196t급 유람선이 콘크리트로 된 선착장에 부딪쳤다. 당시 승객 대부분이 배에서 내리기 위해 줄을 선 채 기다리다 충돌 여파로 잇따라 넘어지면서 72명이 다쳤다. 인천 연안부두에서 출발한 유람선에는 탑승객 105명과 승무원 7명이 타고 있었다.

부상자 중 중상자는 없지만 일부 승객은 피를 흘리는 상처를 입었다. 부상자들은 모두 인천 도심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H사 측은 “일단 운전 실수로 충돌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부상자 전원을 인천의 병원 5곳으로 옮겨 치료를 받도록 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사고 직후 경비정과 공기부양정을 급파해 탑승객 전원을 인천해경 전용부두로 이송했다. 여객선은 특별히 파손된 부분이 없어 자력으로 연안부두로 복귀했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인천=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