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노 “안심번호 역선택 우려”… 野서도 충돌 조짐
더보기

비노 “안심번호 역선택 우려”… 野서도 충돌 조짐

민동용기자 입력 2015-10-05 03:00수정 2015-10-05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노측 ‘친노 적극 응답층’ 견제… 낮은 투표율 등 비판 잇따라
평가위원장 조은교수 내정도 반발
野 “국민 제안 정책 구매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성 총무본부장(왼쪽)과 홍종학 디지털소통본부장(최 본부장 오른쪽)이 4일 ‘국민예산마켓’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국민예산마켓은 국민이 정책이나 법률, 예산안을 제안하고 국회의원이 이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여권이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두고 숨 고르기에 들어간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에서도 갈등의 불씨로 번질 태세다. 안심번호 자체에 대한 부작용을 지적하는 목소리와 함께 공천 룰의 하나로 그 속에 숨은 의도를 의심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비노(비노무현) 진영이 현재 주류인 친노(친노무현) 진영에 대해 그렇다.

지난달 16일 당 중앙위원회를 통과한 혁신안에 따르면 새정치연합은 안심번호가 도입된다면 전략공천 지역을 제외한 선거구별로 300∼1000명의 국민공천단을 구성해 100% 경선을 하기로 했다.

그러나 비노 측 문병호 의원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부정적이다. 문 의원은 4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안심번호 자체는 좋은 제도라고 본다”면서도 “역(逆)선택이 가능하고 샘플을 추출하는 데 돈이 많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은 청와대가 주장한 문제점과 비슷하다.


당 민주정책연구원장인 민병두 의원은 국민공천단 규모의 문제점을 지목했다. 민 의원은 “300∼1000명을 선거인단으로 했을 때 투표율이 30% 정도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럴 경우 대표성 문제가 제기될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비노 측 일부에서는 선거인단을 구성하게 될 적극 응답층의 성향을 고려하면 친노 후보가 유리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친노 주도의 ‘모바일 투표’ 악몽을 우려한 것이다. 서울의 한 재선 의원은 “선거인단 추출을 맡게 될 여론조사기관의 공정성, 중립성 문제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르면 5일 임명될 선출직 공직자평가위원장을 놓고도 논란이 예상된다. 문재인 대표는 조은 동국대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내정하고 임명할 계획이다. 하지만 비노 진영은 조 교수가 19대 총선 때 외부 공심위원으로 활동한 전력을 들어 ‘친노의 대리인’이라고 날을 세우고 있다.

민동용 기자 mind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