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반발했지만…中 난징대학살 관련자료, 세계기록유산 등재 유력
더보기

日 반발했지만…中 난징대학살 관련자료, 세계기록유산 등재 유력

장원재 기자 입력 2015-10-05 00:27수정 2015-10-05 0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난징(南京) 대학살 관련 자료가 일본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등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자료는 등재 가능성이 반반이라고 한다. 두 안건은 모두 4~6일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12회 국제자문위원회에서 논의된다.

4일 일본 언론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난징 대학살 신청 자료가 비공개로 심의되는 것에 이의를 제기하며 제도 개선을 요구했지만 등재 자체를 막는 것에는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민당의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국제정보검토위원장은 최근 열린 ‘국제정보검토위원회 및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 합동회의’에 참석해 일본 정부가 자문위원들을 접촉해 자료의 신빙성을 거론하며 등록 보류를 요청했다면서도 “효과에 대해서는 비관적”이라고 말했다.


세계기록유산은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가 비공개 심사를 하고 이후 유네스코 사무국장이 단독으로 등록을 결정해 공표한다. 기록유산은 정부가 신청하는 세계유산과 달리 개인이나 단체도 신청할 수 있다. 이번에 난징 대학살 및 위안부 관련 기록을 등재 신청한 것도 중국 중앙정부가 아니라 역사자료와 공문서를 보관하는 정부기관 ‘당안관’이다. 아사히신문은 “당안관이 2013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이후 공산당의 지도로 구 일본군 사료 드러내기에 힘을 쏟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는 신청 자료가 유네스코 홈페이지에서 일부만 열람할 수 있어 사전에 검증할 기회가 없었다는 점에 이의를 제기하며 “관계국이 요청하는 경우 신청 서류를 상세히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중국에 10차례 이상 자료 공개를 요구했지만 중국은 “신청이 받아들여지고 자료가 일반 공개되기 전까지는 일절 답변할 수 없다”고 했다고 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해서는 이번에 등재되지 않을 경우 한국 중국 대만 등 6개국 정부와 시민단체가 ‘국제 연대 추진위원회’를 만들어 공동 신청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이르면 올해 말 위안부 백서 발간을 준비 중인데 이 역시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중국 측의 신청에 대해 “중국이 유네스코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과거 한때 있었던 부정적 유산을 불필요하게 강조하고 있다. 극도로 유감”이라며 맹비난했다.

도쿄=장원재특파원 peacechao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