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헤인즈·문태종 ‘막을자 없다’
더보기

헤인즈·문태종 ‘막을자 없다’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5 05:45수정 2015-10-05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부 허웅(왼쪽)이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SK와의 원정경기 도중 사이먼의 블록슛을 피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잠실|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오리온, 2위 전자랜드 꺾고 8승1패
모비스 첫 2연승…LG 4연패 수렁


오리온이 전자랜드를 꺾고 선두 자리를 굳건히 하며 1라운드 일정을 마쳤다.

오리온은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전자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86-74로 이겨 8승1패로 1라운드를 끝냈다. 오리온은 지난 시즌에 이어 2시즌 연속 1라운드 8승1패를 기록했다.


이날 두 팀의 경기는 1·2위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접전이 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초반부터 오리온의 분위기로 흘렀다. 1쿼터에만 11점을 올린 김동욱(20점·7어시스트)을 앞세워 21-12의 리드를 잡은 오리온은 2쿼터에도 애런 헤인즈(25점·9리바운드)가 본격적으로 득점에 가담하면서 앞서나갔다. 오리온은 4쿼터 중반 잠시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헤인즈의 속공 득점과 종료 2분24초 전 터진 문태종(13점)의 3점슛으로 82-66, 16점차까지 도망가면서 사실상 승리를 확정했다. 전자랜드에선 알파 뱅크라가 29점을 올렸지만 국내선수들의 득점 지원이 부족했다.

관련기사

동부는 잠실학생체육관에서 벌어진 SK와의 원정경기에서 17점·14리바운드·9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친 로드 벤슨, 17점을 기록한 허웅을 앞세워 78-67로 승리했다. 동부와 SK는 나란히 4승5패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창원에선 모비스가 LG를 79-61로 꺾고 시즌 첫 2연승을 신고했다. 함지훈이 16점·8리바운드·8어시스트로 승리를 이끌었다. 최하위 LG는 24점을 올린 트로이 길렌워터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4연패를 당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