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은혜, 이번엔 도용?…커스터마이징 실내화 논란
더보기

윤은혜, 이번엔 도용?…커스터마이징 실내화 논란

스포츠동아입력 2015-09-08 07:05수정 2015-09-08 07: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기자 윤은혜. 동아닷컴DB

2006년 드라마‘궁’ 미술담당자 SNS 폭로
소속사 “의상 디자인은 절대 표절 아니다”

의상 디자인 표절 논란에 휩싸인 연기자 윤은혜(31·사진)가 거듭되는 위기를 맞고 있다. 주연 드라마 ‘궁’의 인기만큼 화제를 모은 ‘커스터마이징’(그림과 문구 등을 넣어 자신만의 것으로 만드는 작업) 실내화가 윤은혜의 작품이 아니라는 폭로가 나왔다. 이에 연기 활동과 상관없는 잇단 구설수로 연기자로서 윤은혜의 입지가 좁아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근 윤은혜가 윤춘호 디자이너의 디자인을 베꼈다는 논란이 커진 가운데 2006년 ‘궁’의 미술을 담당했던 박정미씨가 5일 SNS를 통해 “‘궁’에서 내가 만든 커스터마이징 실내화를 윤은혜가 직접 그린 것이라고 알렸다”며 억울함을 드러낸 사실이 7일 뒤늦게 알려졌다. 문제의 실내화 사진도 공개한 그는 “윤은혜가 패셔니스타를 향한 열망과 예술적 재능이 있음을 인정 받고 싶은 나머지 앞뒤 생각을 하지 않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당시 소속사 관계자들이 모두 바뀌어 직접 해명할 수 있는 사람은 현재로선 윤은혜 밖에 없다. 하지만 그는 이날 오후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 의상 디자인 논란과 관련해서도 이틀 만에 입장을 밝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처럼 계속된 잡음으로 시시각각 누리꾼의 반응을 살피는 국내에서는 윤은혜가 연기 활동을 재개하기 어려울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의 시선이 나온다. 윤은혜는 2013년 드라마 ‘미래의 선택’과 지난해 영화 ‘사랑후애’ 이후 국내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2월 촬영이 끝난 ‘사랑후애’도 한·중·일 동시개봉을 예정했지만 7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무소식이다. 그나마 중국에서는 광고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한편 윤은혜의 소속사 제이아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논란 속 의상은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디자인했다. 절대 표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도 다음 방송 출연을 위해 디자인 중다. 출연에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