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Bio의약]한미약품, 일라이 릴리와 손잡고 신약물질 개발
더보기

[Bio의약]한미약품, 일라이 릴리와 손잡고 신약물질 개발

태현지 기자 입력 2015-06-24 03:00수정 2015-06-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라이 릴리, 국경 없는 협력 통해 신약개발 박차
존 렉라이터 일라이 릴리 회장(왼쪽)과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최근 세계 주요 국가들이 보건 의료 연구개발(R&D)를 지속 가능한 신성장 분야로 인식하고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국가 R&D 사업 중 보건의료의 비중은 미국 22.3%, 영국 17.4% 순으로 높게 나타난다.

이러한 움직임과 더불어 국내외 제약업계에서는 ‘경계 없는 협력’이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글로벌 제약 간의 협력은 물론 정부와 제약기업, 연구기관이 손을 잡은 장기적인 연구 협력 프로젝트들이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보건 복지부가 발표한 신약 개발 분야의 해외 진출 성과에 따르면, 지난 3년간의 대규모 기술 수출 실적은 총 15건으로 규모는 총 1조1914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복지부가 대표적인 기술 수출 사례로 꼽은 한미약품의 경우에는 3월 신약물질인 HM71224에 대해 다국적 제약사 일라이 릴리와 국내 최대 규모의 협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번 계약으로 한미약품은 한국과 중국 지역에서, 일라이 릴리는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지역에서 HM71224의 모든 적응증에 대한 권리를 갖고 임상개발, 허가, 생산, 상업화를 진행하게 된다.

특히 한미약품은 계약금 5000만 달러와 단계별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마일스톤(milestone)으로 총 6억4000만 달러 등 개발 성공 시 최대 6억9000만 달러를 받게 되며, 상업화 이후에는 별도로 두 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를 받는다. 이는 국내 기술 수출 사상 최대 규모이다.

이번 계약은 정부가 2020년 글로벌 제약 7대 강국 진입을 목표로 ‘Pharma 2020’ 비전을 발표한 이후 업계가 거둔 가시적인 성과 중 하나로 큰 관심을 모았다.

한편 최근 글로벌 제약업계에서는 제약사 간의 협력을 넘어 정부, 제약기업, 바이오벤처, 대학 및 연구기관이 하나로 뭉친 대형 신약개발 협력이 새로운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제약사 일라이 릴리의 경우에는 자체적인 협력 플랫폼인 OIDD(Open Innovation Drug Discovery Platform)을 론칭했으며 많은 외부 전문가들과의 교류를 통해 회사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을 보완하는 프로세스를 갖췄다. OIDD는 이러한 외부 연구자들이 릴리 신약 발견 프로세스에 참가할 수 있는 진입로가 되며 릴리 연구자들이 회사 연구소에서 개발할 수 있는 것 이상으로 혁신을 발견해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