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시종 日 민단지단장 “일본 내 ‘혐한 시위’는 인권 침해” 비판
더보기

오시종 日 민단지단장 “일본 내 ‘혐한 시위’는 인권 침해” 비판

사카이=정위용기자 입력 2015-06-22 17:16수정 2015-06-22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시종 지단장

“혐한(嫌韓) 시위는 인류 보편의 인권에 대한 침해입니다. 이것이 없어지지 않으면 일본인들이 존경 받을 수 없습니다.”

일본에서 혐한 시위를 막기 위한 입법 청원 운동을 벌이고 있는 오시종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 오사카 부 사카이 시 지단장(사진)은 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장 주변에서 벌어진 혐한 시위를 보고 이 같이 말했다.

오 지단장은 지난해 4월부터 일본 시민단체들과 함께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를 찾아가 일본 극우단체들의 혐한 시위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보여주며 시위를 규제하는 법안 마련에 앞장 서 왔다.

그 결과 유엔은 지난해 8월 ‘헤이트 스피치(특정 인종이나 국적의 사람들에 대한 증오를 선동하는 발언)’를 법률로 규제하라고 일본 정부에 권고했으며 일본 민주당과 사민당 의원 7명은 지난달 22일 ‘인종 등을 이유로 하는 차별 철폐를 위한 시책 추진에 관한 법률안’을 참의원에 제출했다. 하지만 일본 자민당은 극우단체의 반발 등을 이유로 법안 통과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주요기사

오 지단장은 “한국 외교장관의 방일을 계기로 혐한 시위가 되살아 난 것은 국제 사회가 지적한 인권 침해를 일본이 얼마나 경시하는지를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동아일보의 ‘한일, 새로운 이웃을 향해’ 시리즈를 돕기 위해 오사카 현지 안내를 직접 맡기도 했던 그는 “대규모 이주가 보편화한 시대에 다른 민족에 차별적인 언동을 일삼는 것은 인간이라면 누구에게나 인정되는 보편적인 권리에 대한 심각한 침해이기에 유엔이 경고를 보낸 것인데, 일본은 아직도 법이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헤이트 스피치 규제 법안을 만들지 못하면 일본은 국제사회의 요청과 인권을 묵살하는 국가로 남아 있게 된다”며 “그럴 경우 일본인들이 세계에서 존경받는 것은 기대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단은 법안 통과를 위한 청원 운동을 한국 교포가 가장 많은 오사카에서부터 일본 전역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며 “일본이 인권을 중시하는 ‘보통 국가’로 가는 운동이기에 한국 정부도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카이=정위용 기자 viyonz@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