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밀라노엑스포 ‘한국의 날’ 맞아 한복 패션쇼
더보기

밀라노엑스포 ‘한국의 날’ 맞아 한복 패션쇼

김재범 전문기자입력 2015-06-18 19:16수정 2015-06-18 19: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료출처|문화체육관광부

‘2015 밀라노 엑스포’에서 한국의 날을 맞아 한복 패션쇼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22일(현지시간) 저녁 밀라노 평화의 문 광장 야외무대에서 열리는 ‘한국의 날’ 전야제에서 ‘직녀의 결혼, 함 오는 날’이라는 주제로 한복 패션쇼를 연다. 이번 패션쇼에는 여성적이며 낭만적인 한복 세계를 구현하는 김영진, 천연으로 염색한 모시와 조각보 패턴을 활용하는 김복희, 전통 공연의상의 대표주자 김지원 등 3명의 디자이너가 참여해 30여 벌의 작품을 선보인다.

23일 저녁 호텔 프린시페 디 사보이아 밀란에서 열리는 ‘한국의 날’ 공식 만찬에서도 판소리 유태평과 소프라노 임세경의 공연과 함께 한복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김영진 디자이너는 전통 혼례복에서 모시 한복에 이르기까지 16벌의 한복 작품을 통해 혼례 날의 한국적인 풍경을 표현할 예정이다.


2015 밀라노엑스포는 5월 1일 ‘지구식량공급, 생명의 에너지’라는 주제로 145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막을 올렸다. 우리나라는 ‘한식, 미래를 향한 제안: 음식이 곧 생명이다’라는 주제로 한국관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스포츠동아 김재범 전문기자 oldfield@dogn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