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주하, MBN에 정식 입사… 7월1일부터 출근
더보기

김주하, MBN에 정식 입사… 7월1일부터 출근

동아경제입력 2015-06-18 15:47수정 2015-06-18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자료 사진.

김주하(42) 전 MBC 앵커가 종합편성채널 MBN에 정식 입사하며, 7월 1일부터 출근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한 매체는 김주하의 소속사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주하가 MBN으로 가게 돼 7월 1일부터 정식 출근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6월 이후 구체적으로 이야기가 오갔고, 최근 최종 결정을 하게 됐다”며 “구체적인 프로그램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뉴스를 진행하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MBN은 지난해부터 김주하 아나운서에게 영입을 제안했고, 최근 다시 접촉해 영입을 확정지었다. 김주하 아나운서는 지난 1997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해 메인 뉴스인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다가 기자로 전직했다. 2013년 이혼 소송을 진행하면서 진행하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지난 3월 MBC에서 퇴사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