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 방문했던 관광객, 메르스 확진 판정…‘5일부터 8일까지 관광’
더보기

제주 방문했던 관광객, 메르스 확진 판정…‘5일부터 8일까지 관광’

동아닷컴입력 2015-06-18 10:43수정 2015-06-19 1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 메르스 관광객’

제주도를 방문했던 관광객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소식이 전해졌다.

18일 제주도 메르스 관리대책본부는 “중앙대책본부로부터 ‘141번 메르스 확진환자의 행적에 대한 조사 결과 6월 5일부터 8일까지 관광객으로 제주에 머물렀다’는 사실을 통보받음에 따라 제주여행 주요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제주도 관광객 141번째 메르스 확진 환자는 42살의 남성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141번 환자는 지난 5일 오후 4시 아내, 아들 그리고 친구 부부 등 모두9명과 함께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렌터카를 이용, 중문 신라호텔에 도착했다.

이어 3박4일동안 신라호텔에 머물면서 횟집 등에서 식사를 하고, 승마장 등 관광지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41번 환자는 이어 8일 호텔에서 아침을 먹은뒤 공항으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 메르스 관광객은 9일 직장에서 퇴근후 오후 4시쯤 발열과 기침 증세를 보인 이후 11일까지 출근하지 않고 집에서 휴식을 취했고, 12일에 강남구보건소에 연락해 1차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어 13일에 국립보건연구원에서 2차 검사결과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