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빈지노 母’ 화가 금동원, 아들 여친 스테파니 미초바 어떤가 물으니…‘쿨한’ 母子
더보기

‘빈지노 母’ 화가 금동원, 아들 여친 스테파니 미초바 어떤가 물으니…‘쿨한’ 母子

동아닷컴입력 2015-05-29 11:04수정 2015-05-29 1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여성중앙 제공

‘빈지노 母’ 화가 금동원, 아들 여친 스테파니 미초바 어떤가 물으니…‘쿨한’ 母子

래퍼 빈지노(본명 임성빈)의 어머니가 아들의 독일인 여자친구 스테파니 미초바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여성중앙’ 6월호에는 빈지노와 그의 어머니인 색채 화가 금동원 씨의 화보 및 인터뷰가 실렸다.

인터뷰에서 금동원 씨는 아들 빈지노의 여자친구인 독일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에 대해 “지금 여자 친구가 맘에 든다. 언제나 아들이 선택한 자유 연애가 중요하다”며 쿨한 대답을 내놨다.

주요기사

빈지노 역시 “엄마는 쿨했다. 엄마와 나는 어릴 때 널 어떻게 키웠는데, 같은 추억팔이는 안 하는 부류”라면서 “현재와 앞으로의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혔다.

또 엄마 금동원 씨는 래퍼 아들의 감성을 키운 비결을 공개했다. 그는 “아이의 미래를 놓고 좌지우지하지 않았다. 아들의 정체성을 가만히 지켜봐 주려고만 했다”며 “엄마 입장에서 아이를 놓아준다는 것은 긴 시간의 인내와 용기가 필요했지만, 스스로 길을 찾는 게 인생”이라고 설명했다.

금동원 씨는 미술과 연기를 오가다가 고등학교 자퇴를 생각하고, 서울대 조소과에 입학 후에도 학과 대신 음악을 택한 아들의 행보에도 “뭘 그리 특별하게 구느냐”고 투덜댔지만 화를 내거나 지시한 적은 없다고.

한편, ‘쿨한 모자(母子)’ 빈지노와 그의 어머니 금동원 씨의 자세한 인터뷰는 ‘여성중앙’ 6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여성중앙 제공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