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아동, 네팔-에티오피아 아동보다 행복감 낮아 ‘최저’…이유는?
더보기

한국 아동, 네팔-에티오피아 아동보다 행복감 낮아 ‘최저’…이유는?

동아닷컴입력 2015-05-18 21:20수정 2015-05-19 11: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사진 = 동아일보 DB

한국 아동, 네팔-에티오피아 아동보다 행복감 낮아 ‘최저’…이유는?

한국 아동이 느끼는 행복감이 네팔과 에티오피아 같은 국가의 아동보다 더 낮아 최저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아동의 행복감 국제 비교연구’ 결과 한국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이 조사 대상인 12개국 아동 가운데 최저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 루마니아, 콜롬비아, 노르웨이, 이스라엘, 네팔, 알제리, 터키, 스페인, 에티오피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독일 등 12개국 아동 4만25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 조사 결과 한국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 연령별 평균은 전체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연령별 전체 평균은 각각 8.9점, 8.7점, 8.2점인 가운데, 한국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 연령별 평균은 10점 만점에 각각 8.2점(8세), 8.2점(10세), 7.4점(12세)로 전체 최하위였다.

국가별로는 루마니아(9.6점, 9.3점, 9.1점) 아동의 행복감이 가장 높았고 이어 콜롬비아(9.6점, 9.2점, 8.8점), 노르웨이(8.8점, 8.9점, 8.7점) 등 순이었다.

한국 아동들의 행복감은 경제 발전 수준이 낮은 네팔(8.4점, 8.6점, 8.5점), 에티오피아(8.2점, 8.6점, 8.3점)보다도 낮은 최저 수준으로 조사됐다.

한국 아동의 만족도는 가족, 물질, 대인관계, 지역사회, 학교, 시간 사용, 자신에 대한 만족 등 영역별 조사 결과에서도 모든 영역에서 전체 평균을 밑돌았다. 이 조사는 ‘주관적 행복감’ 조사에 참여한 12개국 외에 영국, 폴란드, 에스토니아를 더한 15개국 아동 5만214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특히 자신의 외모, 신체, 학업성적에 대한 한국 아동의 만족감은 각각 7.2점, 7.4점, 7.0점으로 15개국 중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책임연구자인 이봉주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결과에 대해 “한국 아동의 외모와 성적에 대한 만족감이 다른 나라보다 크게 낮은 것은 부모와 사회가 정한 기준에 맞추느라 늘 남과 비교하는 분위기에서 아이들이 위축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사진 = 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