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成측근 “돈박스 놓고 와” 李총리 “사람 붐벼, 成 독대안해”
더보기

成측근 “돈박스 놓고 와” 李총리 “사람 붐벼, 成 독대안해”

정윤철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5-04-16 03:00수정 2015-07-15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완종 게이트/총리 거취 논란]
성완종 “선거사무소서 3000만원 전달” 주장… 2013년 4월4일의 진실은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4·24 재·보선에 출마했던 이완구 국무총리를 4월 4일 직접 만났다는 증언이 나왔다. 성 회장이 사망 직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총리를 (충남 부여의) 선거사무소에서 만나 3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한 내용을 부분적으로 뒷받침하는 증언이다.

재·보선 당시 이 총리 캠프에서 활동한 A 씨는 15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2013년 4월 4일 부여선거사무소에서 성 회장의 수행비서를 직접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수행비서가 성 씨의 직함을 ‘의원’이 아닌 ‘회장’으로 불렀기 때문에 기억에 남는다”며 “최근 성 회장 관련 보도를 보면 그날 부여선거사무소에서 본 낯익은 얼굴이 있다”고 덧붙였다. 성 회장의 운전기사 여모 씨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성 회장이 수행 직원과 함께 선거사무소를 찾았다”며 “(돈을 담아 갔다는 비타민 음료 상자를) 가지고 있는 건 봤다. 하여튼 우리 차에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당시 후보 등록 첫날이라 사무소에서 수십 명의 기자들과 수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있었다”며 “성 회장과 독대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켜보는 눈이 많아 누군가와 독대를 할 환경이 되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A 씨가 기억하는 당일 상황은 다르다. A 씨는 “기자는 4, 5명 정도 있었다. 오후 4시가 넘어 캠프에 사람이 많지 않았다”면서 “이 총리가 선거 때 자신을 찾는 사람들을 아울러 ‘품앗이’ 개념으로 온 사람들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A 씨는 성 회장이 이 총리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모습을 목격하지는 못했다고 했다. 하지만 A 씨는 “당시 선거사무실엔 긴 탁자가 있었고 가장 왼쪽에 지사(충남지사를 지낸 이완구 총리를 지칭) 방이 있었다”고 밝히는 등 당시 선거 캠프를 또렷하게 기억했다.

관련기사

이처럼 성 회장이 이 총리에게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둘러싼 진실게임은 계속되고 있다. 성 회장의 한 측근은 한 언론을 통해 “당시 선거사무소는 넓은 홀에 여직원 둘이 있었던 기억이 나고, 한쪽 칸막이 안에 이 총리와 성 회장 둘만 있었다”며 “(성 회장 지시로) 비타500 박스를 테이블에 놓고 나왔다”고 주장했다. 성 회장의 운전기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차량 트렁크에 음료 박스가 들어 있었고, 동행한 수행 직원이 (이 총리에게) 전달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사무실에 있었던 한 방문객은 “성 회장이 사무실에서 나오는데 이 총리가 배웅을 하지 않고 자신의 비서를 불러 통상적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반면 이런 내용을 부인하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홍성현 충남도의원은 15일 채널A 인터뷰에서 “한 신문은 ‘성 회장의 측근이 당시 이 총리 선거사무소에서 홍모 도의원과 성 회장이 인사하는 것을 봤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는데, 여기에 언급된 홍모 도의원이 바로 나”라며 “저희 일행이 (캠프에) 간 날짜가 4월 6일”이라며 “4일에도 (캠프에) 가긴 했지만 오전 11시에 갔기 때문에 이완구 후보가 출장 중인 관계로 볼 수 없었고, 성 회장도 못 봤다”고 말했다.

정윤철 trigger@donga.com·홍정수 기자
#성완종#이완구#국무총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