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억울하다” 회견도 호응 없어… 구속 다가오자 낙담한 듯
더보기

“억울하다” 회견도 호응 없어… 구속 다가오자 낙담한 듯

박재명 기자, 이샘물 기자 , 조건희기자 입력 2015-04-10 03:00수정 2015-04-13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원비리 혐의 성완종 회장 자살]성회장은 왜 목숨 끊었나
즐겨 다니던 산길에서… 9일 오전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던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이 서울 종로구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에서 300m 떨어진 장소에서 나무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경찰들이 현장을 수습한 뒤 시신을 옮기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날도 채 밝지 않은 9일 오전 5시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고급빌라 단지 사이로 한 60대 남성이 왼손을 점퍼 주머니에 넣고 오른팔을 휘저으며 골목길을 걸어 나왔다. 검은색 점퍼와 바지를 입고 흰색 모자를 쓴 채 성큼성큼 걷는 모습은 마치 등산객처럼 보였다.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64)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었다.

200억 원대 회사 자금을 빼돌리고 분식회계를 통해 정부 융자금을 받아낸 혐의로 이날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던 성 회장은 법정이 아닌 서울 북한산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 북한산 산책길서 목숨 끊어

잰걸음으로 골목을 빠져나온 성 회장은 청담동 리베라호텔로 향했다. 성 회장 자택에서 걸어서 8분 정도 걸리는 곳이다. 오전 5시 11분. 성 회장은 택시를 타고 서울 종로구로 향했다.

관련기사

가족은 성 회장이 사라진 사실을 3시간 후에야 눈치 챘다. 운전기사 A 씨는 집 안에 있던 유서를 발견한 뒤 “회장님이 밖에 나갔는데 보이지 않는다”며 오전 8시 6분 112에 최초로 신고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성 회장의 장남(34)도 청담파출소를 찾아 재차 신고했다. 남겨진 유서에 “충남 서산 어머니 묘소 옆에 묻어 달라”는 내용이 있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오전 8시 30분경 성 회장의 휴대전화 신호를 포착했다. 서울 종로구 평창동 인근이었다. 기지국을 통한 휴대전화 신호는 계속 움직였다. 평창동에서 인근 정토사, 북악터널, 형제봉 능선까지 이동했다.

이날 경찰 1300여 명과 인근 군부대 장병, 헬기 2대까지 동원됐지만 성 회장을 쉽게 찾을 수 없었다. 정확도가 훨씬 뛰어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적용되지 않는 일반 폴더형 휴대전화라 기지국 신호에만 의존해 위치를 찾아야 했다. 기지국 연결 범위가 넓어 인근 2∼3km 반경을 모두 수색해야 하기 때문에 경찰은 평창동과 북한산을 폭넓게 뒤졌다. 계속 움직이던 휴대전화 신호는 오후 1시경부터 이동 없이 고정됐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지만 성 회장이 목숨을 끊은 시점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시신은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 인근 산책로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성 회장이 평소 이 산책로를 즐겨 걸었다는 단서를 토대로 수색견 5마리를 투입했다. 매표소 인근 300m 지점 산책로에서 오른쪽으로 30m 더 들어간 지점의 나무에 목을 맨 성 회장을 발견했다.

그는 짙은 푸른색 넥타이를 나뭇가지에 걸어 목을 맸다. 휴대전화 1대는 오른쪽 상의 주머니에서, 나머지 1대는 시신에서 15m 떨어진 바닥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검안 결과 자살로 판단하고, 유족 뜻대로 부검을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검찰이 지난달 18일 경남기업을 압수수색하면서 자원개발 수사를 시작한 지 22일 만의 일이다.

○ ‘억울함’ 호소, 극단적 선택 징후 보여

성 회장 주변에서는 그가 이미 극단적 선택을 할 징후를 보였다고 말한다. 검찰 수사로 경남기업이 세 번째 워크아웃에 들어가면서 사실상 ‘회생 불가능’ 상태에 빠지고, 자신마저 구속 위기에 처하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미다.

성 회장의 한 지인은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됐다’고 상심한 상태에서 검찰 수사가 한국석유공사 등 사업 관계자와 주변 인물들로 뻗어갈 조짐을 보이자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불안정한 감정이 실제 행동으로 표출된 적도 있다. 3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할 때는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을 뿌리치며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였고, 8일 기자회견 말미에는 “(자원개발 사업 실패로 인해) 피해를 본 국민들에게 목숨을 걸고라도 보답(보상)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달 초 모친의 기일에는 친동생과 함께 충남 서산의 모친 묘소를 찾아 통곡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 카드’였던 기자회견이 여론의 호응을 얻지 못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성 회장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섰을 때 박근혜 대통령을 도왔다”며 “나는 MB(이명박 전 대통령)맨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기자회견에서 ‘2007년 대선 후보 경선에서 박근혜 당시 후보를 도왔다’고 주장한 것은 참모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직접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회장의 한 지인은 “8일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한숨도 자지 않고 박 대통령 측의 반응을 기다리다 새벽에 결심을 굳히고 외출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성 회장은 최근 여권 고위 인사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거절 의사를 전달받거나 전화 통화 자체를 거부당한 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재명 jmpark@donga.com·조건희·이샘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