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미 한인단체 “아베, 사과하지 않으면 어떤 상황 벌어질지…”
더보기

재미 한인단체 “아베, 사과하지 않으면 어떤 상황 벌어질지…”

뉴욕=부형권특파원 입력 2015-04-07 18:16수정 2015-04-07 1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내 한인 풀뿌리 시민운동 단체들이 이달 29일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을 할 예정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방미에 맞춰 ‘전방위 그림자 시위’를 벌일 예정인 것으로 6일(현지 시간) 알려졌다.

특히 아베 총리의 미 의회 합동연설 때는 의사당 밖에서는 ‘과거사 문제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이고 의사당 안에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등의 침묵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상징적인 할머니 한 분을 한국에서 모셔와 방청석에서 아베 총리의 연설을 지켜보게 할 계획”이라며 “아베 총리가 납득할 만한 반성과 사과를 하지 않으면 의사당 안에서 어떤 돌발 상황이 벌어질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하버드대에서도 연설하는 일정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아베 정부의 역사수정주의를 비판해온 하버드대 역사학자들과 연대해 연설 장소가 ‘아베 총리 규탄 현장’이 되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 동선(動線)을 따라, 가는 곳마다 시위를 벌이겠다는 계획이다.

이들 시위를 주도할 워싱턴의 정신대대책위원회, 동부 지역의 시민참여센터, 서부 지역의 가주한미포럼 등은 워싱턴포스트나 뉴욕타임즈에 ‘아베 정부는 역사왜곡 시도를 중단하고 위안부 문제 등 전쟁범죄에 진심으로 사과하라’는 의견 광고 게재도 추진 중이다.

주요기사

지역구 의원들에 대한 압박도 강화하고 있다. 시민참여센터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스티브 이스라엘 연방 하원의원(민주·뉴욕)과 면담해 “아베 정부가 위안부 강제동원 등에 대해 반성과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합동연설을 용인해선 안 된다”는 한인사회의 우려를 전달했다. 이스라엘 의원은 “그런 우려를 주미 일본대사와 존 베이너 하원 의장 등에게 공식 서한을 통해 알리겠다”고 대답했다. 한인 단체들은 다른 지역구 의원들에 대해서도 직접 방문과 전화 및 e메일 등을 통해 ‘반성과 사과 없는 아베의 의회 연설은 한일관계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역에 새로운 문제를 야기할 것’이란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

뉴욕=부형권 특파원 bookum9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