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새정치연합 지지율 ‘반짝 상승’ 안 되려면
더보기

[사설]새정치연합 지지율 ‘반짝 상승’ 안 되려면

동아일보입력 2015-02-22 00:00수정 2015-02-22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6∼17일 실시한 지지율 조사에서 새누리당이 34.7%, 새정치민주연합이 33.8%를 기록했다. 지난해 3월 새정치연합 창당 이후 새누리당과 지지율 격차가 오차 범위 내로 따라붙은 건 처음이다. 리얼미터 측은 “2·8전당대회 효과와 이완구 국무총리 지명 후폭풍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력 차기 대권 주자인 문재인 의원이 당 대표로 뽑힌 데다 이 총리가 상처 속에 국회 임명동의안 투표를 간신히 통과한 덕을 보고 있다는 얘기다. 여기에 문 대표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하는 국민통합 행보를 보이고, 새정치연합이 총리 인준안 표결이라는 국회 절차를 따른 것도 평가에 일조했을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새정치연합의 지지율을 끌어올린 일등공신은 정부와 여당의 실정(失政)이다. 지난해 말 ‘정윤회 문건’ 파동 이후 다시 불거진 박근혜 대통령의 인사와 소통 문제에다 연말정산 파동과 증세-복지 논란 등 정책 난맥으로 인한 민심 이반이 설 연휴 밥상머리 여론에서도 확인됐다. 여당이든 야당이든 경제부터 살리는 게 최고라고 여기는 국민은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야당에서 실낱같은 희망을 찾아보고자 하는 것이다.

새정치연합이 그런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문 대표는 8일 당 대표 수락연설에서 “민주주의와 서민경제를 계속 파탄 낸다면 박근혜 정부와 전면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정 정책위의장은 정부가 경제 살리기 법안으로 요청한 30대 법안 가운데 국회에 남아 있는 12개 법안에 대해 “의료영리화법, 카지노활성화법 등 5대 입법은 공익과 부합하지 않고 동네 상권을 죽이는 비정상적인 법”이라며 “더이상 협조하지 않겠다”며 대립을 예고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취업을 포기한 ‘구직 단념자’가 지난달 49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5000명 증가했다. 반대만 하면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는 정당이 이들 구직 단념자에게 일자리를 찾아줄 수는 없다. “민생 입법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선언한 당이라면 현실성 있는 법안을 가다듬고 일자리와 성장을 위한 경제 활성화 입법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공무원연금 개혁도 공무원노조 눈치나 보느라 자체 개혁안조차 제시하지 못하면서 기회주의적으로 반사이익이나 누리려는 자세로는 안 될 것이다. 지금이야말로 제1야당이 국가를 위해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할 시점이다.
주요기사
#새정치연합#지지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