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모치와와, 산체…“전신사진 보니…손호준 고민 이해”
더보기

장모치와와, 산체…“전신사진 보니…손호준 고민 이해”

동아경제입력 2015-01-31 11:37수정 2015-01-31 1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시세끼’의 마스코트로 등극한 ‘산체’의 앙증맞은 전신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삼시세끼’에서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사랑을 한 몸에 얻고 있는 강아지 산체의 전신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산체는 바닥에 온 몸을 뻗고 엎드려 있지만 유독 짧은 길이를 드러내 귀여움을 자아낸다.

한편 30일 방송에서는 배우 차승원과 유해진, 그리고 새 멤버 손호준이 만재도에서 어촌라이프에 적응해 나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만재도에 도착한 손호준은 잠든 차승원과 유해진을 차마 깨우지 못하고 조용히 기다렸다.

관련기사

이후 겨우 방에 들어가 산체와 첫 만남을 가졌다. 산체를 본 손호준은 만난 지 10초 만에 뽀뽀를 퍼부으며 푹 빠진 모습을 보였고 산체는 귀찮다는 듯 버둥거렸다.

이후 손호준은 “오늘 누구랑 잘 거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주저 않고 산체를 꼽았다. 뒤이어 유해진에게는 “산체에게 핸드폰 하나 사주고 연락처 물어보고 싶다”라며 “너무 귀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연석과 산체 중 누가 더 좋으냐”라는 질문에 손호준은 “고민이다. 요즘 연석이는 산체만큼 애교가 없다”고 답해 산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