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 우승반환 자격정지, 돈·명예 다 잃어…
더보기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 우승반환 자격정지, 돈·명예 다 잃어…

동아닷컴입력 2015-01-31 10:40수정 2015-01-31 14: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승반환 자격정지’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가 금지 약물 투입한 사실이 밝혀지며 결국 우승반환 및 자격정지의 중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11월 AP통신에 따르면 “젭투의 에이전트와 케냐육상경기연맹은 시카고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기 전에 받은 도핑테스트에서 금지약물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가 투입한 EPO는 근지구력을 강화하는 호르몬제로 세계반도핑기구 금지 약물.

관련기사

이에따라 리타 젭투는 2014 시카고 마라톤 대회 우승반환과 약 1억 1000만 원의 상금, 또, 애보트 ‘월드 마라톤 메이저스’ 제패 기록과 약 5억 5000만 원의 상금 등을 모두 잃는다.

리타 젭투는 2016년 10월 29일까지 자격정지 돼 2015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대회에도 출전이 불가능하다.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는 2013년과 2014년 2년 동안 미국의 양대 마라톤 대회인 보스턴 마라톤과 시카고 마라톤에서 각각 2연패를 달성하며 마라톤 여자부 세계 최정상에 올랐다.

최근 2년간 세계 마라톤 주요대회 실적을 기준으로 정상급 프로 선수들의 순위를 매기는 WMM 선두에 올라서며 ‘마라톤 여제’로 불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