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수경 태도 논란, 최우식에 막말? “그냥 호구” 해명 들어보니…
더보기

이수경 태도 논란, 최우식에 막말? “그냥 호구” 해명 들어보니…

동아닷컴입력 2015-01-30 20:44수정 2015-01-30 2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tvN 제공

‘이수경 태도 논란’

신인배우 이수경이 드라마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 이후 태도 논란에 휩싸인데 대해 사과했다.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호구의 사랑(극본 윤난중, 연출 표민수)' 제작발표회에는 유이, 최우식, 임슬옹, 이수경, 표민수 PD가 참석했다.


이날 극중 도도희 역을 맡은 유이는 “4%가 넘으면 호경 역의 이수경과 CJ 사옥 앞에서 댄스를 추겠다”며 시청률 공약을 걸었다.

주요기사

이에 이수경은 입을 삐죽 내밀며 뾰로통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이수경은 유이가 “촬영이 없던 1월 1일에도 촬영장에 나가 이수경과 함께 있었다”고 말하자 이수경은 양손을 가로질러 X자를 그려 오해를 사기도 했다.

유이는 이수경의 돌발 발언을 막아서며 “마이크 내려놓으시죠”라고 제지하기도 했다.

또 이수경은 진행을 맡은 신영일 아나운서가 애교를 보여 달라는 부탁에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가 이어지자 놀랐다며 괴성을 질러 좌중을 당황케 했다.

이날 이수경은 함께 참석한 최우식에 대해선 “최우식은 모든 게 호구 같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아, 그냥 호구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태도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수경의 태도에 논란이 일자 “신인이고 취재진이 많은 자리라 긴장한 것 같다”며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긍정적으로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수경 태도 논란, 너무한 듯", "이수경 태도 논란, 조심하길 바란다", "이수경 태도 논란, 깜짝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수경 태도 논란. 사진제공 = tvN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