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이브, 유명 작곡가들과 프로듀싱팀 ‘VIP’ 출범
더보기

바이브, 유명 작곡가들과 프로듀싱팀 ‘VIP’ 출범

김원겸 기자 입력 2015-01-30 12:58수정 2015-01-30 1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성 R&B 듀오 바이브가 수장으로 있는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이하 더바이브)에서 프로듀싱 팀 ‘VIP(브이아이피)’를 구성해 활동에 들어간다.

프로듀싱 팀 ‘VIP’는 바이브 류재현과 윤민수를 주축으로 윤민수·신용재의 ‘인연’ ‘제발’을 편곡하며 화제를 모은 프로듀서 킹밍, 다비치 ‘둘이서 한잔해’, 엠씨더맥스 ‘그대가 분다’를 만든 프로듀서 최성일, 정기고·소유 ‘썸’과 최근 포스트맨 ‘신촌을 못가’ 등을 작사한 민연재, 포맨 ‘예쁘니까 잘될거야’를 작사·작곡한 김동휘, 벤 ‘알고 싶어요’를 편곡하고 에이샤 ‘너의 두 팔에 안겨’를 작사·작곡한 전주현까지 음악적 역량이 뛰어난 프로듀서들이 모인 것만으로도 음악인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들의 첫 활동을 알리는 작품으로는 SBS 수목드라마 ‘하이드 지킬, 나’의 삽입곡으로 백지영이 부른 ‘비코즈 오브 유’로 음원공개와 동시에 5개 음원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들의 팀명인 VIP(Vibe In Play)는 ‘음악 속에 살아있는 그루브한 느낌을 멈추지 않는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관련기사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트위터@ziodadi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