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크림빵 뺑소니 피의자 허 씨 자수 이유…“죄 짓고는 못 살겠더라”
더보기

크림빵 뺑소니 피의자 허 씨 자수 이유…“죄 짓고는 못 살겠더라”

동아닷컴입력 2015-01-30 10:01수정 2015-01-30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처= YTN 방송 갈무리

‘크림빵 뺑소니 자수’

'크림빵 뺑소니' 사건의 피의자 허 모(37)씨가 결국 경찰에 자수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11시 8분쯤 용의자인 허모 씨(38)가 경찰서 후문을 통해 강력계 사무실을 직접 찾아와 자수했다고 전했다.


‘크림빵 뺑소니’ 피의자 허 씨는 자수 당시 평범한 회사원 복장이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로 범죄를 시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자수 이유에 대해서는 “숨을 쉴 수 없을 만큼 자책감을 느꼈다”며 “죄짓고 못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허 씨는 경찰이 유력한 가해차량으로 지목한 흰색 윈스톰 차량을 소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허 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여 빠르면 3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차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크림빵 뺑소니’ 사건은 임신 7개월 된 아내의 임용고시 준비를 도우며 화물차 기사일을 하던 강모 씨(29)가 크림빵을 가지고 귀가하던 중 뺑소니로 숨진 사건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