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크림빵’ 뺑소니 용의자, “숨 쉴 수 없었다. 죄 짓고는 못 산다” 자수
더보기

‘크림빵’ 뺑소니 용의자, “숨 쉴 수 없었다. 죄 짓고는 못 산다” 자수

동아닷컴입력 2015-01-30 08:49수정 2015-01-30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크림빵 뺑소니 자수' '윈스톰' (사진=MBN)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망사고 용의자 허모 씨(38)가 지난 29일 경찰에 자수했다. 사건 발생 19일 만이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이날 오후 11시 8분쯤 허 씨가 부인과 함께 경찰서로 와 자수했다”고 밝혔다.

허 씨는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고 범행 일체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그의 부인은 같은 날 오후 경찰에 “남편이 사고를 낸 것 같다. 설득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허 씨는 경찰 조사에서 왜 도주했냐는 질문에 “사고 난 줄은 알았지만, 사람은 아니고 자루인 줄 알았다”고 대답했다.

관련기사

이어 “숨을 쉴 수가 없었다. 죄 짓고는 못 산다”라고 자수를 결심한 동기를 말했다.

경찰이 용의차량으로 지목한 SUV차량 윈스톰을 소유하고 있는 허 씨는 사고 당일 만취상태로 집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허 씨의 신병을 인계한 충북경찰청 수사본부는 그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미궁으로 빠질 뻔 했던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건은 지난 27일 30명으로 구성된 수사본부가 이날 사건 용의차량은 흰색 BMW가 아니라 윈스톰이라 언론에 공개하면서 반전됐다.

수사본부는 이날 사고 현장 전방 170m 청주차량등록소에 위치한 CCTV를 통해 사건 당일 사고 구간을 과속 주행하는 윈스톰 차량을 확인했다.

사건 영상을 보면 윈스톰은 과속으로 달리다 좁은 길로 급히 우외전했지만 BMW 차량은 주행 도로를 그대로 직진한다. 경찰은 이를 이유로 윈스톰을 용의차량으로 확정했다.

허 씨는 지난 10일 오전 1시 30분 청주 흥덕구 무심서로의 한 자동차정비업체 앞 도로에서 강모 씨(29)를 치어 숨지게 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가 있다.

강 씨는 지방대 사범대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 한 뒤 같이 임용시험을 준비하던 아내와 결혼했다. 강 씨는 임용시험 준비가 여의치 않자 잠시 화물차 운전을 하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강 씨는 임신 7개월이 된 아내를 위해 크림빵을 사 귀가하던 중에 이 같은 변을 당했다.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고는 가슴 아픈 사연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이에 수많은 네티즌은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용의차량 색출에 힘을 보탰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