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오페라단 감독 문서위조 혐의”… 오페라비대위 30일 檢고발키로
더보기

“국립오페라단 감독 문서위조 혐의”… 오페라비대위 30일 檢고발키로

김지영기자 입력 2015-01-30 03:00수정 2015-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오페라비상대책위원회는 한예진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44)을 사문서 위조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30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비대위는 한 예술감독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한 경력서에 2013년부터 상명대 특임교수로 근무해왔다고 허위 기재한 혐의 등으로 고발한다고 설명했다.

한 예술감독은 특임교수를 2013년이 아닌 2014년 5월부터 맡았다. 한 예술감독은 이에 대해 경력서를 작성한 실무자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이에 앞서 문체부는 2013년으로 작성된 한 예술감독의 특임교수 경력을 2003년으로 발표했다가 ‘오타’였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국립오페라단#한예진#한예진 문서위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