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크림빵 뺑소니’ 용의차량 원스톰 운전자, 경찰에 자수
더보기

‘크림빵 뺑소니’ 용의차량 원스톰 운전자, 경찰에 자수

동아닷컴입력 2015-01-29 21:36수정 2015-01-29 2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스톰, 크림빵 뺑소니 자수’

일명 ‘크림빵 뺑소니’ 사건의 유력 용의차량인 원스톰의 운전자가 자수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청주 ‘크림빵 뺑소니’ 유력 용의자가 자수 의사를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7시쯤 용의자 A 씨의 부인이 먼저 경찰에 “남편이 사고를 낸 것 같다”고 신고를 했다. 이어 용의자 A 씨도 자수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민을 분노하게 만든 ‘크림빵 뺑소니’ 사건은 지난 10일 충북 청주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임신 7개월의 아내는 남편을 먼저 떠나보냈다. 이 부부는 사범대 졸업 후 함께 임용고시를 준비하다 남편은 형편이 어려워 트럭 운전을 하며 아내 시험 준비를 도왔다.

사고가 발생하기 전 남편은 아내에게 줄 크림빵을 사들고 귀가 중이었다.

한편 용의자 A 씨의 경찰 출석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