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노인 노후준비 점수, 65세 이상이 더 ‘걱정’
더보기

서울 노인 노후준비 점수, 65세 이상이 더 ‘걱정’

동아닷컴입력 2015-01-29 11:07수정 2015-01-29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노인 노후준비 점수

‘서울 노인 노후준비 점수’

서울 거주 노인의 ‘노후준비’ 체감 점수는 100점 만점에 58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서울에 사는 ‘베이비부머 세대(1955-63년 생)’ 및 만60세 이상 2025명을 상대로 조사한 ‘서울시 노인실태 및 욕구조사’ 결과 개인적 노후준비 점수는 100점 만점에 58점으로 집계됐다. 스스로 준비상황이 다소 취약한 것으로 봤다.


연령별로 서울 노인 중 65세 이상 보다는 65세 이하가 노후준비 점수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항목별로 ‘직업능력 향상을 위한 분비’가 ‘건강 유지를 위한 운동 및 건강검진’에 비해 미흡하다고 봤다.

서울시복지재단은 “노인에게 단순 일자리 제공보다 노인을 배려한 노동환경 및 연령차별 완화를 위한 법적 제도 마련 등이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