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희비 갈린 자매… 호주오픈 세리나 5년만에 4강
더보기

희비 갈린 자매… 호주오픈 세리나 5년만에 4강

김종석기자 입력 2015-01-29 03:00수정 2015-01-29 0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언니 비너스는 경기중 부상 탈락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윌리엄스 자매의 희비가 갈렸다. 동생인 세리나 윌리엄스(1위·미국)는 28일 호주 멜버른 파크 테니스장에서 열린 여자 단식 8강에서 도미니카 치불코바(10위·슬로바키아)를 2-0(6-2, 6-2)으로 완파했다. 세리나는 2010년 우승 후 처음 준결승에 올랐다.

반면 앞서 경기를 치른 언니 비너스(18위·미국)는 경기 도중 왼쪽 허벅지 통증에 시달린 끝에 미국의 매디슨 키스(35위)에게 1-2(3-6, 6-4, 4-6)로 져 탈락했다.

남자 단식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노리는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는 8강전에서 세계 8위 밀로시 라오니치(캐나다)를 2시간 만에 3-0(7-6, 6-4, 6-2)으로 눌렀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우승자인 세계 4위 스타니슬라스 바브링카(스위스)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남자 주니어 단식에 나선 이덕희(주니어 8위·마포고)는 사미어 쿠마(주니어 65위·미국)를 2-1(2-6, 6-0, 7-5)로 따돌리고 8강전에 합류했다. 홍성찬(주니어 9위·횡성고)도 보그단 보브로프(17·러시아·주니어 20위)와의 16강전에서 2-0(6-1, 6-0)으로 완승을 거뒀다.

주요기사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호주오픈#세리나#4강#비너스#탈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