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글의 법칙 윤세아, “정글서 육중완에게 고마웠다”…무슨 일?
더보기

정글의 법칙 윤세아, “정글서 육중완에게 고마웠다”…무슨 일?

동아닷컴입력 2015-01-27 21:57수정 2015-01-27 21: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DB

정글의 법칙 윤세아

배우 윤세아가 정글에서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이하 정글의 법칙)’ 제작발표회에는 육중완, 샘 해밍턴, 윤세아, 손호준, 샘 오취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윤세아는 “정글에서 큰 실수를 한 적이 있다. 어두컴컴한 데서 수영복을 급하게 갈아입다가 특별한 것을 흘리게 됐다”며 “그때 그걸 육중완이 주워서 가지고 있더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이어 윤세아는 “육중완이 내게 오더니 ‘누나 이거 뭐예요?’ 하면서 놀리더라”며 “그러면서도 끝까지 다른 사람에게는 이야기하지 않았다. 너무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는 도심을 벗어나 거친 대자연, 그것도 낯선 정글의 한복판에서 소중한 절친과 함께 맨몸으로 살아보는 리얼 버라이어티다. 족장 김병만을 비롯해 류담, 육중완, 샘 해밍턴, 조동혁, 윤세아, 손호준, 바로, 샘 오취리 등이 17번째 생존지 남태평양 팔라우에서 원초적인 생존을 펼친다.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정글의 법칙 윤세아. 사진=동아닷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