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크림빵 뺑소니 동영상’ 제보 받은 번호는? “BMW5 추정”
더보기

경찰 ‘크림빵 뺑소니 동영상’ 제보 받은 번호는? “BMW5 추정”

동아닷컴입력 2015-01-27 11:06수정 2015-01-27 11: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크림빵 뺑소니. 사진 =방송화면 캡쳐, 동아일보DB

크림빵 뺑소니 동영상

임신한 아내의 임용고시 합격을 축하하기 위해 일을 마치고 크림빵을 사가지고 귀가하던 20대 가장이 뺑소니 사고로 목숨을 잃은 이른바 ‘크림빵 뺑소니 동영상’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목격자라든지, 사고 지점을 직접 비추는 CCTV도 없고, 진행 차량도 없기 때문에 수사에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크림빵 뺑소니 동영상’ 사건의 관할인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 교통조사계장 한경구 경감은 27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사고 지점이 좌측으로는 하천이 흐르고, 우측으로는 공장 지대”라며 “사고 시간대에는 (평소) 차량통행이 거의 없는 도로이고 사고지점에 상가나 주택이 없기 때문에 사람이 통행하는 곳도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요기사

한 경감은 ‘크림빵 뺑소니 동영상’사건에 대해 “1월 10일 새벽 1시 30분경에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도로상에서 피해자가 도로를 횡단하다가 달려오는 차량에 뺑소니를 당한 사고”라고 설명했다.

수사상황에 대해서는 “교통조사계를 중심으로 강력팀, 사이버 수사팀 방범순찰대원까지 지원을 받아서 대대적으로 용의차량 수색과 현장주변 예상 도주로의 CCTV분석 등 다각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탐문수사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충남북 정비업체에 협조공문을 보냈고 탐문수사도 하고 있다”며 “사고 후 바로 수리를 했든, 언론보도 후 겁이 나서 수리를 못하고 숨겨놓을 수도 있기 때문에, 앞으로 수리가 들어온다든지 할 경우에 정비업체를 통해서 제보를 받을 계획이고, 탐문수사까지 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용의차량 추정체를 분석해 차종이 BMW5이고 차량 번호 등 구체적인 제보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일부 언론에서 CCTV영상을 전문가에게 분석 의뢰해서 대조해보니까 BMW5 시리즈와 유사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저희도 그 의견을 참고해서 BMW5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량 번호에 대한 제보에 대해서는 “번호만 가지고는 확인하기 힘들다. 제보할 때 차량의 어느 부위가 파손되었는지, 그 사진을 촬영할 수 있으면 더욱 좋고, 아니면 파손 부위를 정확히 알려주면 도움이 된다”면서 “(제보 받은)번호가 어느 지역인지 확인은 안 해봤고 나름대로 검색해서 확인 해 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용의자 검거를 위해서는 제보가 가장 필요하다면서 “용의차량이 발견되었다면 파손된 부분과 번호판의 사진을 찍어 보내주시면 좋다”며 “확실한 근거와 함께 제보해 주시면 수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찰과 유족은 각각 500만 원과 3000만 원의 포상금을 내걸고 시민들의 결정적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피해자 강모 씨(27)는 지방의 한 사범대학을 졸업했지만, 가난한 형편 때문에 화물차 기사 일을 해왔다. 사고를 당하기 전 강 씨는 임신 7개월째인 아내에게 전화로 “좋아하는 케이크 대신 크림빵을 샀는데 미안하다. 가진 것 없어도 우리 새별이(태명)에게 만큼은 열심히 사는 훌륭한 부모가 되자”라고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크림빵 뺑소니 동영상/방송화면 캡쳐, 동아일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