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갑 속 평균 현금, 남성이 여성보다 많다? ‘평균 9000원’ 이유가 뭐길래…
더보기

지갑 속 평균 현금, 남성이 여성보다 많다? ‘평균 9000원’ 이유가 뭐길래…

동아닷컴입력 2015-01-27 09:18수정 2015-01-27 1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지갑 속 평균 현금

한국인들은 평균 7만7000원을 현금으로 지갑에 가지고 다니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4년 지급수단 이용행태 조사결과' 자료에 따르면, 개인이 평소 지갑에 보유한 현금은 평균 7만7천원이다.


성별로 나누면 남성이 8만1천원, 여성이 7만2천원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평균 9천원 더 많은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연령별로는 학생 비중이 높은 20대가 4만6000원으로 가장 적었고 50대가 9만3000원으로 제일 많았다. 사회활동이 활발한 30·40대는 각각 8만1000원, 8만8000원의 현금을 지갑 속에 지참했고 은퇴 비중이 높은 60대 이상은 7만 원이었다.

소득이 높을수록 보유한 현금도 늘어났다. 연봉이 2000만원 미만인 사람은 지갑 속에 4만9000원이 있었지만 6000만 원 이상은 2배가 넘는 10만5000원을 소지하고 다녔다.

1인당 신용카드 보유 수는 평균 1.9장이고 실제 사용장수는 1.6장이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급수단은 현금이었다. 전체의 37.7%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신용카드(34.2%), 체크·직불카드(17.9%) 순이었다.

금액 기준으로 보면 신용카드 비중이 50.6%로 가장 높았고, 체크·직불카드 19.6%, 현금 17.0%, 계좌이체 12.4% 등의 순사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의 한 관계자는 “신용카드·체크카드 등이 대중화돼 일반 직장인들의 현금 보유액은 낮았으나 자영업·사업자들의 현금 보유액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 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한국은행이 지난해 7월 설문조사한 결과다.

지갑 속 평균 현금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