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영표 해설위원 “평균 23세, 경험 부족한 상대 수비진 유린”
더보기

이영표 해설위원 “평균 23세, 경험 부족한 상대 수비진 유린”

이승건 기자 입력 2015-01-27 03:00수정 2015-01-27 04: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시안컵 27년만에 결승행]이영표 해설위원이 본 이라크전… “차두리 선발기용도 신의 한 수”
이영표 KBS 해설위원(사진)의 예측이 이번에는 조금 빗나갔다. “승부는 후반에서 갈릴 것”이라고 했는데 한국은 전반부터 이라크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이정협의 결승골도 전반이 반도 채 지나기 전에 터졌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이라크와의 준결승을 앞두고 “이변이 없는 경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그의 바람대로 됐다. 큰 대회의 4강전은 실력보다 이기고자 하는 열정으로 뛰는 것인데 한국은 열정도, 실력도 이라크를 압도했다.

이라크는 이란과의 8강전에서 핵심 미드필더인 야세르 카심이 경고를 받아 한국과의 준결승에 출전하지 못한 게 치명타였다. 공격의 방향과 수비를 조절했던 카심이 빠지면서 이라크는 휘청거린 반면에 한국은 유리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슈틸리케 감독이 오른쪽 수비수로 차두리를 선발 출전시킨 것도 이라크의 공세를 막는 데 효과적이었다.


이날 이라크 선발로 나선 포백 4명의 평균 나이는 23.2세에 불과했다. 올림픽 대표 정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이 이날 크로스를 2개의 골로 연결한 것은 우리 선수들이 잘하기도 했지만 이라크 선수들의 경험이 부족했던 이유도 있다. 이라크는 공만 따라다녔지 우리 선수들의 움직임을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전반 20분 첫 골을 넣은 이후 이라크의 약점을 확실히 파악했다. 노련미가 떨어진 이라크는 우리의 선제골에 당황했다. 한국은 아시안컵 역사상 가장 완벽하게 결승에 진출했다. 소위 ‘황금 세대’로 불렸던 2002년 월드컵 4강 멤버들도 못했던 일을 후배들이 해냈다.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었다. 무엇보다 긍정적인 것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좋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보다 오만과의 조별리그 경기 내용이 좋았고,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은 더욱 향상된 모습이었다. 오늘은 더 좋았다. 결승 상대는 아랍에미리트보다 호주가 될 가능성이 높다. 누가 올라오든 이런 수비력과 정신력이라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차두리가 결승에서 멋지게 활약하기 바란다.

관련기사

정리=이승건 기자 why@donga.com
#이영표#해설#차두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