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의 채널A]‘어머니의 섬’ 지키는 남자
더보기

[오늘의 채널A]‘어머니의 섬’ 지키는 남자

동아일보입력 2015-01-27 03:00수정 2015-01-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갈 데까지 가보자 (27일 오후 8시 20분) 전남 신안군의 1004개 섬 중 하나인 요력도. 무릎까지 빠지는 갯벌 600m를 지나 도착한 요력도에서 어머니를 추억하며 살고 있는 박영호 씨를 만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