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뉴스 스테이션] tvN ‘코미디 빅리그’ 보육교사 비하 논란 사과
더보기

[연예 뉴스 스테이션] tvN ‘코미디 빅리그’ 보육교사 비하 논란 사과

스포츠동아입력 2015-01-27 06:55수정 2015-01-27 0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미디 빅리그 ‘갑 과을’. 사진출처|방송캡쳐

케이블채널 tvN 개그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의 코너 ‘갑과 을’이 보육교사를 비하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제작진은 “상처를 받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갑과 을’은 25일 방송에서 미키광수(박광수)가 “우리 누나 진짜 무서운 사람이다. 어린이집 교사다”면서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개그 소재로 삼아 논란을 불렀다.

제작진은 26일 “최근 불거진 특정 사건을 다루다 오해가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보육교사들은 ‘코미디 빅리그’에 대해 “일부의 행위를 전체 보육교사의 문제인양 호도했다”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엔터테인먼트부]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