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연 추락사고에 주최측 공식 사과, “무대팀 사인 맞지 않아 발생한 일”
더보기

태연 추락사고에 주최측 공식 사과, “무대팀 사인 맞지 않아 발생한 일”

동아닷컴입력 2015-01-24 11:28수정 2015-01-24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아폴리 TV 유튜브 채널 캡처

태연 추락사고

가수 태연이 ‘제24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하 서울가요대상)’ 무대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당한 가운데, 서울가요대상 측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23일 서울가요대상 측은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22일 서울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코리아그랜드세일 기념 제24회 서울가요대상시상식에서 걸그룹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의 멤버인 태연이 공연 후 무대 퇴장 도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한 것과 관련해 태연과 멤버, 소속사,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서울가요대상 측은 “사고는 본상을 받은 태연이 멤버들과 ‘할라(Hollar)’ 무대를 마친 뒤 퇴장 도중 무대에 설치된 리프트가 급하게 내려가면서 발생했다”며 “제작사 무대팀의 사인이 맞지 않아 전체 1.8m 높이인 무대에서 리프트가 1m 가량 먼저 내려가 있는 상태에서 퇴장하던 태연이 발을 헛디뎌 리프트가 내려간 공간에 빠졌다. 이를 발견한 태티서 멤버인 티파니와 서현, 백댄서가 태연을 무대로 다시 끌어올렸다”며 사고 개요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사고 발생 후 태연은 멤버의 부축을 받아 무대를 내려갔고 즉시 인근 병원으로 옮겨 검진을 받았다”며 “정밀검사결과 ‘큰 이상은 없고 허리 근육이 좀 놀란 상태’라는 진단을 받았다. 태연은 검진 뒤 치료를 받고 이날 밤 귀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3일 오전 조직위 고위 관계자가 태연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게 다시 연락을 취해 태연과 멤버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후속 조치가 필요한 경우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서울가요대상 측은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태연이 하루 속히 완전히 회복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22일 가수 태연은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4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무대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이날 소녀시대의 유닛 태티서는 ‘할라(Hollar)로’축하 무대에 올랐다. 그런데 노래가 끝난 후 태티서가 퇴장하던 중 약 2m 높이의 무대가 내려가면서 태연이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무대에 설치된 리프트가 갑자기 내려간 것. 다른 멤버들은 간발의 차로 사고를 면할 수 있었다.

팬들이 촬영한 동영상에는 서현이 먼저 휘청거린 후 태연이 갑자기 무대아래로 떨어진 후 백댄서들이 태연의 주위로 몰려들어 부축한 채 자리를 빠져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SM 관계자는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사를 받았다. 다행히 큰 이상은 없고 허리 근육이 놀란 상태라는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태연의 컨디션을 체크해 무리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서울가요대상 측 사과문 전문▼

태연의 사고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지난 22일 서울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코리아그랜드세일 기념 제24회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걸그룹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의 멤버인 태연이 공연 후 무대 퇴장 도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한 것과 관련해 태연과 멤버, 소속사,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고 개요를 설명드립니다.
사고는 본상을 받은 태연이 멤버들과 ‘할라(Hollar)’ 무대를 마친 뒤 퇴장 도중 무대에 설치된 리프트가 급하게 내려가면서 발생했습니다. 제작사 무대팀의 사인이 맞지 않아 전체 1.8m 높이인 무대에서 리프트가 1m 가량 먼저 내려가 있는 상태에서 퇴장하던 태연이 발을 헛디뎌 리프트가 내려간 공간에 빠졌습니다. 이를 발견한 태티서 멤버인 티파니와 서현, 백댄서가 태연을 무대로 다시 끌어올렸습니다.

“행사가 지연돼 서둘러 진행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생겼다”는 것이 무대팀의 설명입니다.
사고 발생 후 태연은 멤버의 부축을 받아 무대를 내려갔고 즉시 인근 병원으로 옮겨 검진을 받았습니다. 정밀검사 결과 “큰 이상은 없고 허리 근육이 좀 놀란 상태”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태연은 검진 뒤 치료를 받고 이날 밤 귀가했습니다.

서울가요대상 조직위원회는 23일 오전 조직위 고위 관계자가 태연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게 다시 연락을 취해 태연과 멤버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후속 조치가 필요한 경우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이에 대해 SM측은 “태연의 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다. 신경을 써줘 고맙다”는 의사를 밝혀 왔습니다.

서울가요대상조직위는 행사 안전에 대해 여러 차례 안전교육과 리허설을 진행하는 등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해 태연과 멤버, 소속사,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아울러 태연이 하루 속히 완전히 회복해 정상적으로 활동하면서 팬 여러분과 함께 호흡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태연 추락사고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