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혁신경영]LG유플러스, 집밖에서 가스밸브 켜고 끄고
더보기

[혁신경영]LG유플러스, 집밖에서 가스밸브 켜고 끄고

곽도영기자 입력 2015-01-26 03:00수정 2015-01-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홈 사물인터넷’ 주력사업으로
‘탈(脫) 통신’은 LG유플러스의 올해 최대 화두다.

기존의 ‘이동통신사’라는 고정된 이미지를 벗어나 정보통신기술(ICT) 기기와 다양한 통신 서비스를 연계해 새로운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올 한 해 LG유플러스의 경영 혁신 청사진이다.

LG유플러스는 특히 주력사업으로 ‘홈 사물인터넷(IoT)’을 표방하며 성과 창출에 나서고 있다. 최근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인 ‘Z-웨이브’ 기술이 홈 IoT의 핵심 기술로 떠오르는 가운데 LG유플러스는 최근 ‘Z-웨이브 얼라이언스’에 핵심 이사회 멤버로 참여했다.


이런 활동을 기반으로 Z-웨이브 관련 기술을 적용한 ‘가스락’ 등 홈 IoT 대표 제품을 출시했다.

주요기사

가스락은 Z-웨이브 기술을 적용해 외부에서도 가정 안의 가스밸브를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켜고 끌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상품 출시에 이어 올 한 해 동안 IoT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또 사물통신(M2M)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기회 모색에 나선다.

현재 제공 중인마을방송 서비스 ‘안심마을 Zone’과 RFID 기반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사업 ‘스마트 클린’, 단체 급식 위생관리 솔루션 ‘U+ Biz 스마트 프레시(Smart Fresh)’ 등 LG유플러스의 다양한 탈통신 서비스는 이 분야의 성공적인 사례로 꼽힌다.

글로벌 경쟁 시장에서도 LG유플러스는 경쟁사인 미국의 버라이즌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선도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홈보이, 맘카, U+tvG와 같은 혁신적인 홈 IoT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