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지하세계엔 지상엔 없는 미래가…
더보기

[책의 향기]지하세계엔 지상엔 없는 미래가…

김윤종기자 입력 2015-01-24 03:00수정 2015-01-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명과 지하 공간/김재성 지음/396쪽·2만5000원/글항아리
심리학 전문가들은 인간은 누구나 ‘요나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한다. 인간 본연의 자궁회귀 본능을 뜻하는 용어로, 어머니 배 속 시절을 그리워하는 증상이다. 이 같은 인간의 심리를 가장 잘 대변하는 곳이 지하 세계다. 지하실부터 지하철, 지하상가 등 인간이 갈수록 지하공간과 친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하 공간에 대한 이해나 연구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이 책은 시작된다.

토목전문가인 저자는 지하라는 공간의 신화적 의미부터 철학적 가치,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해온 동서양 지하공간의 역사 등을 두툼한 책 한 권에 담았다. 다양한 관련 삽화도 함께 실어 이해를 돕고 편하게 읽히도록 했다.

인류가 태초에 공동생활을 시작했던 곳은 지하 동굴이다. 음식을 저장하고 몸을 지키는 동시에 땅과 천상을 연결하는 통로였다. 동굴이 여신의 자궁으로 여겨진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집트 아메넴헤트 3세가 만든 장제신전, 괴물 미노타우로스를 가두기 위해 만든 크레타 섬의 미궁 등 인간이 인위적으로 만든 지하공간이 등장하면서 지하에 대한 인식이 바뀐다. 추위나 맹수로부터 인간을 지켜주는 소중한 공간이 아닌, 한번 들어가면 빠져나올 수 없는 위험스러운 사자(死者)의 공간으로 변화됐다.


17세기 들어 운하 개발 붐 등 축조기술이 발달해 터널 공사가 가능해지면서 지하공간에 대한 관점이 다시 한번 크게 변한다. 각종 공법과 대형 굴착장비, 발파기법의 발달로 지하 관련 에너지, 금속, 건축, 환기기술 등이 함께 발전했다.

주요기사

이제 지하는 토지부족, 대기오염, 방사능, 지구온난화 등의 문제를 해결할 인류의 희망과 같은 장소로 인식된다. 현재 진행 중인 프랑스 신도시 구축사업 ‘레 알 프로젝트’는 도시 기반시설과 생활공간을 지하와 지상으로 분산 배치했다. 나아가 ‘미래의 지하’는 지상과 다르지 않은 공간을 넘어 지상이 갖지 못한 장점을 가진 장소로 발전할 것이라고 저자는 예측한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문명과 지하 공간#김재성#인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