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 이산가족 상봉 조건으로 ‘5·24조치 해제’ 제시 “공허한 말장난-위선적 언동”
더보기

북한, 이산가족 상봉 조건으로 ‘5·24조치 해제’ 제시 “공허한 말장난-위선적 언동”

동아닷컴입력 2015-01-23 20:28수정 2015-01-23 2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이산가족 상봉 조건. 사진=동아일보 DB

북한 이산가족 상봉 조건

북한이 23일 이산가족 상봉의 전제 조건으로 5·24조치 해제를 제시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오후 대변인 담화를 통해 “5·24조치와 같은 것을 그대로 두고서는 설사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이 진행된다고 해도 그것은 일종의 선전용에 불과하고 흩어진 가족, 친척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어 “남조선당국이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할 수 없게 제도적 장벽을 만들어놓고 아무리 이산가족 상봉이요, 교류요 떠들어야 그런 공허한 말장난과 위선적인 언동에 귀 기울일 사람은 그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이 인도주의문제에 진심으로 관심이 있다면 말로만 이산가족 문제를 떠들지 말고 대결을 위해 고의적으로 만들어놓은 차단조치부터 제거해야 한다”고 이산가족 상봉 전제 조건을 제시했다.

조평통은 또 “극악한 대결광신자인 이명박 역도가 북남관계를 파탄시키기 위해 조작한 5·24조치를 비롯한 장애물들을 계속 붙들고 동족대결에 광분하는 것은 스스로 손발을 묶어놓고 파멸의 길을 걸은 선행독재자들의 전철을 밟는 어리석은 자멸의 길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이날 배포한 입장 자료에서 “북한이 순수 인도적인 사안인 이산가족 문제를 이와 전혀 무관한 5·24조치 해제와 연계한 것은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이미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대화할 용의가 있으며, 대화가 재개되면 이산가족 문제뿐만 아니라 5·24조치 등 북한이 관심이 있는 사안들도 모두 포괄적으로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임을 밝혔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정부는 “5·24조치 해제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한 만큼 남북간 대화를 통해 접점을 마련해 나가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하며, “북한은 스스로도 이산가족 상봉을 가장 절박한 인도주의 협력사업이라고 말한 만큼 부당한 전제 조건을 달기보다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우리측이 제안한 대화에 조속히 호응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북한 이산가족 상봉 조건. 사진=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