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난 뚱뚱해” 한국인 과체중 인식 비율, 10명 중 무려 6명이나?
더보기

“난 뚱뚱해” 한국인 과체중 인식 비율, 10명 중 무려 6명이나?

동아닷컴입력 2015-01-23 18:03수정 2015-01-23 18: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인 과체중 인식 비율

한국인 10명 중 6명이 자신이 과체중이라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분석 기업 닐슨코리아가 22일 발표한 ‘건강과 웰빙에 관한 글로벌 소비자 인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 응답자 506명 가운데 60%가 자신이 과체중이라고 답했다. 이는 세계 평균(49%)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는 한국을 포함한 세계 60개국 3만 여 명의 온라인 패널을 대상으로 건강 관련 식습관, 식품 구매에 영향을 주는 요인 등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됐다.

주요기사

세계 지역별로 보면 자신이 과체중이라고 생각하는 소비자는 북미 지역이 59%로 가장 많았고, 남미(54%), 유럽(52%), 중동·아프리카(50%)가 뒤를 이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43%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또 현재 체중조절 중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남미가 56%로 가장 많았고 북미가 50%, 중동·아프리카가 52%로 나타났다. ‘과체중으로 생각한다’ 비율이 가장 적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소비자의 다이어트 비율은 49%로 유럽 지역(47%)보다 오히려 높았다. 체중조절을 하고 있다고 답한 한국인은 전체 응답자의 55%였다.

체중조절을 위해 세계 소비자의 75%가 식단 관리를 하고, 72%가 운동을 한다고 응답했다. 한국인의 주요 다이어트 방법은 ‘운동’ 71%, ‘식단 관리’ 57%로 음식 조절보다는 주로 운동을 통해 체중을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한국인의 체중 조절 수단은 ‘다이어트 관련 보조제나 쉐이크 섭취’ 11%, ‘병원에서 전문의약품을 처방 받아 복용하는 것’ 7%로 조사됐다.

한국인 과체중 인식 비율 소식에 누리꾼들은 “한국인 과체중 인식 비율, 너무 예민한 듯” “한국인 과체중 인식 비율, 무조건적인 체중 감량보다 운동이 중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인 과체중 인식 비율. 사진 제공 = 동아닷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