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연 추락사고, 2m 높이 무대에서 사라져...‘아찔했던 순간’
더보기

태연 추락사고, 2m 높이 무대에서 사라져...‘아찔했던 순간’

동아닷컴입력 2015-01-23 15:13수정 2015-01-23 15: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연 추락사고

'태연 추락사고'

태연 추락사고 소식에 팬들이 우려를 표했다.

소녀시대 태연이 ‘제 24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이하 ‘서울가요대상’)무대에서 추락 사고를 당한 가운데 몸에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동아닷컴에 “시상식 무대를 마치고 퇴장하던 상황에 일어난 일로,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사를 받았다. 다행히 큰 이상은 없고 허리 근육이 놀란 상태라는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지속적으로 태연의 컨디션을 체크해 무리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서울가요대상’에서 태연은 태티서 무대를 마치고 퇴장하던 중 바닥에 설치됐던 리프트가 내려가면서 추락했다.

태연 추락사고를 목격한 팬들은 트위터를 통해 “퇴장하려는데 불이 어두워지고 바닥 한쪽이 내려감. 서현이 다리가 빠지고 겨우 빠져나왔는데 바로 태연히 쪽 바닥이 쑥 꺼짐”, “서현은 삐끗하고 태연은 아예 모습이 무대 아래로 사라졌다고 합니다”등의 목격담을 전하고 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시상식 무대를 마치고 퇴장하던 상황에 일어난 일로,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사를 받았다”며 “다행히 큰 이상은 없고 허리 근육이 놀란 상태라는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고 알렸다.

한편 태연 등이 포함된 소녀시대 태티서는 이날 본상을 수상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